본문 바로가기

뉴스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 딸 "이민 계획"…7년만 재회했는데

댓글0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 부녀가 깊은 속마음 대화로 조금 더 편안한 사이가 됐다.

21일 방송된 TV CHOSUN '아빠하고 나하고'는 시청률 4.4%(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해 종편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최고 시청률은 5.8%였다.

조이뉴스24

아빠하고 나하고 [사진=TV조선]



박시후는 "집에 벽난로를 설치할 건데, 아버지가 뭐라고 하시면 내 편을 좀 들어달라"라며 친구들과 작당 모의를 했다. 그러나 '벽난로 조작단' 3인방은 예상보다 더 화를 내는 박시후 아빠의 반응에 멘붕에 빠졌다. 일주일에 한 번씩 와서 벽난로 사후 관리까지 책임지겠다는 친구들의 이야기에 드디어 아빠의 허락이 떨어졌다. 박시후는 "든든한 지원병들이 노력을 해줘서 아빠가 설득을 당한 것 같다"라고 말했지만, 박시후의 아빠는 "자기들끼리 상의를 했을 텐데 넘어가 줘야지 어떡해, 포기했지 뭐"라고 대답했다.

그러나 박시후의 인테리어 욕심은 벽난로에서 끝나지 않고 뒷마당까지 이어졌다. 박시후가 "뒷마당이 한옥이랑 안 어울린다. 자갈만 깔아도 예쁘다"라고 하자, 아빠는 "자갈 깔면 바닥 쓸기가 힘들다"라며 팽팽하게 맞섰다. 실용주의 아빠와 감성주의 아들의 '부자 싸움' 2차전이 벌어진 가운데, 박시후의 아빠는 "왜 자꾸 일을 만드냐"라며 역정을 냈다. 친구들마저 "벽난로 허락해 주신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해라"라며 아빠 편으로 돌아서자, 박시후는 "친구들이 중요한 부분에서 배신을 했다"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런가 하면, 박시후와 친구들에게 대형 얼음 연못 청소하기 미션이 주어졌다. 박시후는 "오늘 연못 청소하는 걸 알고 있었다. 그래서 친구들을 데려왔다"라며 여유로운 표정을 지었다. 그러나 박시후의 친구들은 "한겨울 날씨에 얼음 둥둥 떠다니는 연못에 들어갈 거라고 누가 상상을 하겠나"라며 난감해했다. 연못에 입수해 능숙하게 썩은 연을 제거하는 친구들과 달리, 박시후는 연신 허당미를 뿜어내며 "제가 일머리가 없나 보다"라고 멋쩍어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이승연은 "이 정도 되면 일부러 못하는 거 아닌가 싶다"라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고, 전현무는 "일부러 그러기엔 너무 창의적으로 못한다"라며 '팩폭'을 날렸다.

그러던 중, 박시후의 친구 윤태희가 연못에서 마패를 발견해 시선을 강탈했다. 전현무는 "진짜 조선시대 것 아니냐"라며 놀라워했고, 이승연은 "'진품명품'에 나가봐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시후는 "어렸을 때 집에 마패가 진짜 있었는데 다 도둑맞았다"라며 '부여 만석꾼 집안'의 포스를 드러냈다. 유물 발견으로 떠들썩하던 것도 잠시, 윤태희가 "장갑을 벗다가 반지가 물속으로 빠졌다"라며 다급하게 박시후를 불렀다. 박시후는 "우리 집 일 도와주러 왔다가 괜히 반지를 잃어버린 것 같아 정말 열심히 찾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이는 박시후를 골탕 먹이려는 친구들의 장난이었다. 박시후는 "정말 몰랐다. 걔가 연기를 해야 될 것 같다"라며 억울해했다. 또, 남들에게 잘 속는 편이냐는 질문에 박시후는 "돈 빌려주고 받아본 적이 없다"라고 대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백일섭 부녀는 사위 없이 둘만의 카페 데이트를 가졌다. 백일섭은 "방송 이후 내가 나쁜 아빠가 됐다"라며, "오늘은 아빠가 겪어왔던 일들을 설명해 주고 싶다. '덜 나쁜 아빠'가 되고 싶다"라고 딸에게 만남을 제안한 배경을 설명했다. 백일섭이 "오늘만 엄마 이야기 좀 할게"라고 말을 꺼내자, 딸 지은 씨는 "엄마 얘기를 하는 것에 거부 반응이 있지만, 아빠의 입장을 들어드린 적이 없어서 불편해도 들어드렸다"라고 말했다. 백일섭은 새엄마, 새아빠 사이를 오갔던 불우했던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담담히 전하며, "내 자식들까지 아빠, 엄마 없는 아이들로 만들 수는 없었다"라고 고백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또, 서로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한 채 결혼식을 올린 후, 매일매일 이어진 부부 싸움에 "감정의 골이 해결이 안되더라"라고 지난 날들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아내와) 온도가 안 맞았던 것 같다. 나중에는 '이러다 내가 죽겠구나' 싶었다"라며 '이혼' 대신 '졸혼'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고백했다. "너희 엄마한테 미안하다"라는 백일섭의 말에, 지은 씨는 "그전에는 엄마가 피해자고 약자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아빠의 이야기를 들어 보니 아빠의 마음이 이해가 된다"라고 대답했다.

백일섭은 학창 시절 딸의 진로 등을 결정하는 일에 자신이 소외됐던 것에 서운함을 표현했다. 지은 씨는 "우리 집에서 제일 중요한 건 오빠였다. 누구도 같이 의논해 준 사람은 없었다"라며 몰랐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이어서 백일섭은 절연한 7년 동안 딸이 심리 상담을 받았던 이유에 대해서도 물었다. 지은 씨는 "아빠를 이제 안 보겠다고 세게 질러놓고 그걸 감당하기가 힘들었다. 죄책감도 너무 컸다"라고 했다. 이와 함께 7년 절연 뒤에 숨겨진 부녀의 이야기도 공개됐다. 지은 씨는 "아빠에게 '그렇게 하시는 건 정말 아닌 것 같다, 아빠를 다시 보고 싶지 않다'라고 문자를 보냈다"라고 밝혔다. 백일섭 또한 "엄마의 입장을 이야기하는 딸에게 굉장히 섭섭했다. '그런 식으로 얘기하면 너 안 봐, 아빠라고 하지 마'라고 문자를 보냈다. 그리고 못 만났다"라며 졸혼 이후 나눴던 부녀의 문자 내용을 전했다.

지난번과 달리 자연스럽게 팔짱을 끼고 거리를 걸은 백일섭 부녀는 아빠의 십수 년 단골 옷 가게를 찾았다. 지은 씨는 "아빠가 지난번에 예쁜 옷 사줬으니까, 오늘은 내가 옷을 사드리겠다"라고 제안했다. 이어, 부녀는 백일섭의 무릎 수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절연한 기간 동안 큰 수술을 홀로 받은 아빠의 이야기에, 지은 씨는 "아빠의 수술 사실을 방송을 통해서 알았다"라며 죄송한 마음을 드러냈다. 딸에게 옷 선물을 받은 백일섭은 "우리 프로그램 보면서 이승연, 박세라가 아버지를 챙기는 모습이 그렇게 부러웠다. 이제 그게 말끔히 해결됐다"라며 감동을 표현했다. 부녀의 단골 부대찌개집에서 가족 식사가 이뤄졌다. 어릴 적 부녀가 함께 했던 행복했던 추억을 회상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던 중, 백일섭의 사위는 "말레이시아로 이민을 갈 것 같다"라며 갑작스러운 이야기를 건넸다. 7년 만에 다시 만난 아빠와 딸이 또다시 이별하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 주에는 이승연 부녀가 재등장, 얽히고 설킨 부모님 사주의 비밀을 밝힌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조이뉴스24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데일리뉴스'아빠하고 나하고' 15세 '트롯 퀸' 오유진, "아빠 얘기 아무렇지 않아" 허심탄회 고백
  • 텐아시아[종합] 34세 변우석 사망 '충격'… ♥김혜윤과 첫키스에도 미래 안 바꼈다 ('선업튀')
  • 매일경제‘앤디♥’ 이은주, 도 넘은 악플·살해 협박 메시지 공개 “무시했지만...조치 취할 것”(전문)
  • 한국일보"모든 걸 다 버렸는데"...김슬기, 유현철과 파혼설 이후 첫 심경 고백
  • 뉴스1허각, '슈스케2' 동료 故 박보람 빈소에 가장 먼저 달려왔다…망연자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