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위성정당 준비 속도 내는 국민의힘…대표에 당직자 검토

댓글0
<앵커>

국민의힘이 비례 위성정당의 대표로 대중에 잘 알려지지 않은 당직자를 내세울 가능성이 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각 당의 후보 추천 숫자를 확정한 야권 비례 정당은 다음 달 3일 창당합니다.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새 위성정당은 사실상 국민의힘과 같은 당이라 주장해온 한동훈 비대위원장.

[한동훈/국민의힘 비대위원장(지난 14일) : (국민의미래) 대표가 갑자기 튀어나와서 새로운 정강정책을 발표한다? 그런 정당을 원하세요? 그렇지 않죠. 국민도 그걸 원하지 않습니다. (국민의힘 후보와 전략을) 잡음 없이 이행할 수 있는 도구일 뿐입니다.]

예고대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대표에 인요한 전 혁신위원장 같은 유력 인사 대신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를 세우는 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공천 실무 작업을 더 미룰 수 없어 일단 당 대표를 세워 출범한다는 것인데, 창당 뒤 상징성 있는 인사 등으로 교체 가능성은 열려 있습니다.

4년 전 첫 위성정당 미래한국당 시절 한선교 대표가 공천 갈등 끝에 조기 퇴진한 전례도 고려됐습니다.

내일(23일) 창당할 국민의미래는 국민의힘에서 비례 의원과 불출마 의원들을 넘겨받되, 의원 수는 민주당 주도 위성정당보다 적게 해 선거 용지 2번째 칸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범야권 위성정당 민주개혁진보연합은 다음 달 3일 창당합니다.

민주당이 20명, 진보당과 새진보연합이 각각 3명, 시민사회단체가 4명 등 비례 후보 30명을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박홍근/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 지역구에서의 여러 가지 후보들의 경쟁이나 난립 막을 수가 있게 됐고, 소수 정당의 원내 진출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노력을….]

지역구 선거 연대에도 나서 울산북에 진보당 단일 후보를 내기로 하면서 민주당 현역 이상헌 의원 등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이재성)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이재명 "尹대통령 말씀 듣고 가슴 콱 막히고 답답해져"
  • JTBC이준석 "윤 대통령 정치적 평가 끝나...통치 불능 상태 올 것"
  • 세계일보대통령실 “황당”…'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 보도 입장 밝혀
  • 한국일보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설… 추미애 "박근혜 탄핵 직전 분위기"
  • 뉴시스박지원, 박영선·양정철 기용설에 "윤, 야당 파괴 공작…아직 정신 못 차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