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전공의 '사직 물결'…4년 전 파업 때 남았던 응급실·중환자실도 떠났다

댓글0
[앵커]

전체 전공의 10명 중 7명이 사직서를 낸 상황에서, 전공의들은 증원을 없던 일로 하지 않으면 병원으로 돌아가지 않겠다는 입장입니다. 의사단체는 "한 명의 의사가 탄압받으면 1,000명의 의사가 포기할 것"이라며 직업 선택의 자유를 존중하라고 주장합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전공의들은 병원을 이탈해서라도 의대 증원을 막겠다고 주장합니다.

수가를 올리고 의료소송 부담을 줄이는 등 처우 개선이 답인데 정부가 내놓은 필수의료패키지는 구체적이지 않아 소용 없다고 말합니다.

그러면서도 이런 대규모 사직과 이탈이 집단행동은 아니라고 강조합니다.

전공의들이 총파업부터 시작한 4년 전과 달리 이번엔 사직서부터 제출했습니다.

[류옥하다/가톨릭중앙의료원 사직 전공의 (지난 20일) : 사직을 했는데 대체 어떤 식으로 업무를 개시하라는 건지도 잘 모르겠고요. 그냥 전공의들이 (정부가 제시한) 2천명 보고 답답해서 한 명씩 뛰쳐나오고 있다니까요.]

그러면서 이탈 행위를 파업이 아닌 개별적인 '사직 물결'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집단행동을 하면 따라올 수 있는 면허 정지나 취소 등 법적 조치 위험을 최대한 피하려는 걸로 보입니다.

최소한의 사회적 배려도 줄였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4년 전 총파업 땐 응급실이나 중환자실 필수 인력은 현장을 지켰는데, 이번엔 구별 없이 병원을 떠났습니다.

대한의사협회는 정부가 전공의들의 자발적 사직을 집단행동으로 몰아가 직업 선택의 자유를 뺏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주수호/대한의사협회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 (어제) : 국민의 생명권은 당연히 소중하나 의사 전문가 집단의 직업선택의 자유 역시 국민의 기본권으로 마땅히 존중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 명의 의사가 탄압받으면 천 명 의사가 더 포기할 것이고.]

의협은 전공의의 면허가 취소되거나 수사를 받게 될 경우 법률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강나현 기자 , 황현우, 박대권, 김지훈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검찰청 ‘여사님’들, 한복 입고 불 꺼진 청사 앞에서…봄날의 ‘찰칵’
  • 뉴스1이번주 로또 1등 12명 '22.5억'씩…대박 명당 어딜까
  • 헤럴드경제“대통령!” 환호에 손 흔든 이재명, ‘손가락’ 치켜든 박지원…‘당선인’ 재판에 들썩[박지영의 법치락뒤치락]
  • SBS철거해달래도 "그냥 두세요"…7월부턴 방치하면 1,000만 원 [뉴스토리]
  • 서울경제군인이라더니···‘닭백숙 50인분’ 주문에 수백만원 뜯긴 식당 주인 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