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정후 향한 냉정한 시선…美매체 "최악의 FA 계약 공동 2위"

댓글1
1위 지올리토…이정후 팀 동료 힉스 공동 2위
뉴시스

[스코츠데일=AP/뉴시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가 19일(현지시각) 미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에서 열린 스프링캠프에 참여해 공 받기를 하며 몸을 풀고 있다. 2024.02.20.



[서울=뉴시스]박윤서 기자 = 미국 메이저리그(MLB) 데뷔를 앞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이정후(26)가 현지 매체가 선정한 최악의 자유계약선수(FA) 계약 공동 2위에 올랐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애슬레틱은 22일(한국시간) 새 시즌 개막을 앞두고 각종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전현직 구단 임원, 감독, 코치, 스카우트 등 총 31명이 이번 비시즌을 평가했다.

최악의 FA 계약 부문에서는 30명의 선수가 표를 받았고, 비시즌에 샌프란시스코와 계약한 이정후도 이름을 올렸다. 7표를 받아 팀 동료 조던 힉스(샌프란시스코)와 함께 공동 2위다.

디애슬레틱은 선수의 기량보다 계약 조건에 관해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2023시즌을 마친 뒤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으로 빅리그 문을 두드린 이정후는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와 6년, 총액 1억 1300만 달러(약 1464억원)의 대형 계약을 맺었다. 투수 힉스는 지난달 샌프란시스코와 4년 4400만 달러(약 578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이 부문 1위는 8명에게 표를 받은 투수 루카스 지올리토다. 지난해 12월 보스턴 레드삭스와 2년 총액 3850만 달러(약 500억원)에 사인했다. 디애슬레틱은 지올리토가 2년 계약을 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혹평했다.

신시내티 레즈와 1년 1600만 달러(약 214억원)에 계약한 투수 프랭키 몬타스는 4표로 4위가 됐다.

빅리그 입성에 성공한 일본인 투수 야마모토 요시노부는 2표를 얻었다. 지난해 12월 LA 다저스와 12년 3억 2500만 달러(약 4228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었다.

아직 소속팀을 찾지 않은 FA 투수 최대어인 블레이크 스넬이 표를 받기도 했다. 2억 달러(약 2672억원) 이상의 계약을 노리는 그는 뉴욕 양키스의 6년 1억 5000만 달러(약 2003억원)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onotforget@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심판 탓에 박살난 판정 신뢰…결국 문제는 사람이다
  • 이데일리'이영준 헤더 극장골' 황선홍호, UAE 꺾고 파리올림픽 도전 산뜻한 출발
  • OSEN‘데뷔 첫 3번타자 출격’ 이정후, 감각적인 밀어치기→8G 연속 안타 행진…SF, 3-6 패배 [SF 리뷰]
  • 스포츠월드승리에도 컸던 빈자리...황선홍호, 단조로운 공격 해결 급선무
  • 엑스포츠뉴스음바페, 이런 기쁜 날 '레알행 쐐기'…"PSG서 챔스 우승, 잔류 가능성은 NO NO NO"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