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무서운 구름 덮쳤다...폭격 맞은 中

댓글0
주유소 기둥이 맥없이 무너져 버렸습니다.

현지 매체들은 사고 직전 이 지역에 폭설이 내렸으며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장쑤성 쑤첸현에서는 제1인민병원의 지붕이 붕괴했습니다.

병원 측은 거센 우박 때문인 것 같다고 보고했습니다.

갑작스러운 한파와 폭설에 중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한파와 강풍, 결빙, 대류성 기상, 국지성 강수, 안개 등 6개 부문의 경보를 사흘째 발령했습니다.

남부지방은 대부분 저온 현상이 일어나 기온이 평년보다 6~12도 내려가고 구이저우성과 후난성 등에서는 20도 이상 떨어질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산둥성과 허난성 등 중·동부 지역과 충칭시, 쓰촨성 등 서부 지역에는 3∼7㎝, 많게는 10㎝ 이상의 눈이 예보됐습니다.

베이징 등에는 폭설이 내렸고 일부 지역에서는 우박과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양진리앙 / 베이징시 위생부 조사관 : 적설량은 들쭉날쭉합니다. 남쪽으로 갈수록 많이 왔고 북쪽으로 갈수록 줄어듭니다. 남쪽은 눈보라 수준이고요. 현재 시는 제설작업에 인력 6만3000명, 차량 약 7,630대를 투입했습니다.]

엄청난 눈으로 고속도로가 폐쇄되는 것은 물론 항공과 철도의 운행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폭설과 강풍이 겹친 산시성 양취안에서는 버스 노선 62개가 중단됐고 장쑤성 쉬저우는 어제 하루 시내 유치원과 초-중학교가 휴업했습니다.

중국 기상 당국은 오늘(23일)까지 한파의 영향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는 1미터 이상 쌓인 눈 속에서 늑대들이 생존을 위해 굴을 파며 이동하는 진귀한 모습이 공개돼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화면출처ㅣ웨이보
화면출처ㅣ더우인
영상편집ㅣ변지영
자막뉴스ㅣ이 선

#YTN자막뉴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中선수 20명 이상 도핑 의혹…도쿄올림픽 女계영 800m 金 박탈"
  • 연합뉴스우크라, 러 본토 에너지 인프라 또 공격…유류 창고 화재
  • 아시아경제"모친상인데도 왔다, 제발 푸바오 한번만…" 간청 들어준 中
  • YTN중동 앙숙 '이란-이스라엘'...본토 공격 무력 맞대응
  • 세계일보‘부패와 전쟁’ 선포한 베트남, 이번엔 노동부 장관 징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