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젠슨 황 “AI 티핑 포인트 도달”(종합)

댓글0
엔비디아 4분기 실적 발표..월가 예상치 크게 웃돌아
AWS·MS·구글 막대한 투자 데이터매출 409%↑
올 1분기 매출도 양호…시장 예상치 10% 웃돌아
엔비디아 주가, 장마감 이후 9% 가량 상승 중
[뉴욕=이데일리 김상윤 특파원] 그래픽처리장치(GPU) 최강자인 엔비디아가 인공지능(AI) 붐에 힘입어 지난 4분기 매출과 주당순이익이 예상치를 웃돈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대규모 성장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졌음에도 불구 올 1분기 실적 역시 양호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을 내놨다. 엔비디아 주가는 장 마감 이후 거래에서 9% 이상 급등하고 있다.

이데일리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21일(현지시간) 엔비디아는 2024년 회계연도 4분기(지난해 10월~올 1월) 매출이 221억300만달러, 주당순이익(EPS)이 5.16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팩트셋이 취합한 애널리스트는 엔비디아가 평균 4.59달러의 조정 주당순이익에 204억달러의 매출액을 올렸을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보다 크게 웃돈 수치다.

당기 순이익은 122억9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69% 증가했다.

엔비디아는 “기업용 소프트웨어와 인터넷 애플리케이션, 그리고 자동차, 금융 서비스, 의료 등 여러 산업 분야에서 강력한 수요가 발생했다”고 성명에서 밝혔다.

구체적으로 엔비디아의 매출은 서버용 AI칩, 특히 서버용 칩인 H100 판매 호조에 힘입어 1년 전보다 265%나 증가했다. 특히 서버와 관련된 데이터센터 매출은 409%나 증가한 184억4000만달러를 기록 했다. 데이터센터 매출의 절반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클라우드업체에서 발생했다. 이들 업체들은 AI붐을 대비해 데이터센터에 막대한 투자에 나서고 있다.

노트북과 PC용 그래픽 카드를 포함하는 게임 비즈니스 사업은 전년 대비 56% 증가에 그쳤다. 엔비디아는 전통적으로 그래픽칩(GPU)에서 수익을 냈는데, GPU가 빅데이터 분석, 응용에 탁월한 성능을 보이면서 이제는 데이터센터 매출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이데일리

다만 엔비디아는 최근 미국의 첨단 AI 반도체의 중국 수출 제한 조치로 인해 데이터센터 매출이 일부 타격을 입었다고 밝혔다. 미 정부는 지난해 10월 엔비디아의 최첨단 칩인 A100과 H100뿐만 아니라 저사양 AI 칩인 A800과 H800의 중국 수출도 통제한 바 있다. 중국의 수출 규제가 풀린다면 엔비디아의 매출은 기하급수적으로 더 늘 수 있다.

엔비디아의 호실적은 계속 이어갈 전망이다. 엔비디아는 2025년 회계연도 1분기(2월~4월) 240억달러의 매출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월가 예상치 219억달러를 약 9.5% 가량 웃도는 수치다. 이같은 전망은 AI칩에 대한 수요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폭발적인 주문으로 이어지고 있는 ‘티핑 포인트’에 도달한 것이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생성형AI가 티핑 포인트에 도달했다”며 “전 세계적으로 기업, 산업, 국가 전반에 걸쳐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의 주가는 이날 정규장에서 2.85% 하락했지만, 실적이 나온 이후 장 마감 거래에서 9%가량 오르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상식 깬 한국 연구진, 세계 최초 '1기압서 다이아몬드 생산'
  • 헤럴드경제“우리가 알던 고정관념 깨졌다” 세계 최초…1기압에서 ‘다이아몬드’ 합성 성공
  • 한국일보대기압에서 다이아몬드 만들었다... 국내 연구진 세계 첫 성공
  • 머니투데이하루 3번 한반도 찍는다는데…성공한 '초소형 군집위성' 뭘 하나
  • 이데일리소송전 예고한 틱톡 CEO, 美 강제매각법에 “우린 안 떠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