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우크라전쟁 2년] 버티는 러시아 경제와 대박난 美 방산업계

댓글0
러 군수품 수요 급증에 빵집까지 드론 제작
미 방위 산업과 에너지 분야 호재…美 LNG에 대한 유럽 수요 증가
뉴스1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최전선 도시 아우디이이우카 인근 지역에서 우크라이나군 병사들이 진지를 구축하고 있다. 2024.02.17/ ⓒ AFP=뉴스1 ⓒ News1 박재하 기자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이내 몰락을 맞이할 것이란 서방의 대체적인 관측과 달리 러시아 경제는 서방의 각종 제재 속에서도 2년 간 그럭저럭 버티고 있다. 또 유럽이 전쟁의 여파에 재무장하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원조가 잇따르며 미국 방위산업에 돈이 쌓이고 있다.

◇전쟁 2년에도 러 경제가 망하지 않는 이유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강제병합한 2014년 이후 제재는 계속 강화했다. 또한 2년 동안 전쟁을 치렀지만 러시아의 전시 경제는 호황이다. 전쟁 첫해인 2022년 러시아 경제는 1.2% 위축됐지만 2023년 오히려 3.1% 성장했을 것이 유력시된다.

미국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대부분 전투가 러시아 외부에서 진행 △지속적 전쟁 상품과 서비스 수요가 창출되는 점 △무기와 상품 생산의 자급자족력 △정부 보조금과 경제 부양책 △대외 부채가 낮고 수출 강세를 유지한 점을 러시아 경제가 전쟁을 이어갈 수 있는 이유로 꼽았다.

특히 러시아가 제재를 받으면서 오히려 국내 산업이 탄력을 받은 측면이 있다. 군수품에 대한 수요가 너무 많아 러시아 중부의 한 제과 공장에서는 빵을 굽는 것은 물론 심지어 드론까지 제작한다고 모스크바타임스는 전하기도 했다. 여기에 인력부족이 더해지며 임금이 올라 소비 경제의 성장을 지지했다.

뉴스1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7일 (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노보 오가르요보 관저에서 국영 가스 기업 가즈포름의 창립 31주년을 기념하는 연설을 하고 있다. 2024. 2. 18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또 러시아는 석유, 천연가스, 밀, 금속과 같은 주요 원자재를 자급자족하고 있어 수년간의 제재의 영향력을 최소화할 수 있다. 러시아는 중국, 인도와 같은 대체 수출시장으로 전환하며 새로운 공급망을 구축하며 제재를 극복하는 것이다.

정부 보조금과 지출, 부양 정책도 러시아 경제를 지지했다. 러시아는 대외 부채가 거의 없는 상태에서 전쟁에 참전했으며, 전쟁이 원자재 가격에 미친 영향 덕분에 경상수지는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러시아 경제가 언제까지 버틸 수 있을지는 예단할 수 없다. 제재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치솟는 데다 무기와 군수품을 생산하고 예산으로 비용을 지불하지만 삶의 질이나 미래의 경제 성장에 기여하지 않기 때문이다. 오스트리아 싱크탱크의 경제학자들은 "전쟁이 오래 지속될수록 경제는 군사 지출에 더 중독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럽 전쟁이 미국 방산과 경제를 지지하는 방법

유럽에서 전쟁으로 미국 방위산업에 돈이 몰리며 미국 경제를 부양하는 측면도 간과할 수 없다. 유럽 동맹국들은 군사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국 방위 제조업체들로부터 새로운 장비를 구매한다. 미국 국방부는 자국 방위 업계에 우크라이나로 보낼 군수품을 거의 끊임없이 주문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인용한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에 따르면 미국 방위 및 우주부문의 산업생산은 지난 2년 동안 17.5% 증가했다. 바이든 행정부에 따르면 950억 달러 규모의 추가 국방법안에서 우크라이나에 배정된 607억 달러의 64%는 미국 방위산업 기지로 돌아간다.

바이든 정부 관계자들은 우크라이나에 할당된 자금이 미국의 방위 산업 기반을 재건하고 무기와 탄약 생산 라인을 시작 및 확장하며 40개 주에서 일자리를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또 펜실베이니아, 애리조나와 같은 선거 경합주의 고용주들에게 영향을 끼쳐 정치적 이득도 기대할 수 있다고 WSJ은 예상했다.

뉴스1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원조 패키지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2024.02.13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방위 산업뿐 아니라 에너지 분야 호재도 있다. 러시아 가스 공급이 차단되면서 유럽에서는 미국산 액화 천연가스(LNG)에 대한 수요는 증가했다. 덕분에 미국은 지난해 세계 최대 LNG 수출국에 이름을 올렸다. 이미 승인된 프로젝트를 통해 2030년까지 LNG 수출이 거의 두 배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러한 수출의 2/3가 유럽행이다.

미국에서 5개의 새로운 LNG 프로젝트가 건설 중이며, 총 투자 규모는 약 1000억 달러에 달한다고 라피단에너지그룹의 알렉스 문톤 연구책임자는 WSJ에 말했다. LNG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된 후에야 착공이 시작됐다. 먼튼 책임자는 "미국 경제는 이러한 대규모 투자로 인해 상당한 혜택을 누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2021년 6월까지 12개월 동안과 2023년 같은 기간 동안 거의 50% 증가했다. 하지만 군사 원조는 그 자체로 경제적 만병통치약이 아니고 자금이 흘러가는 데도 시간이 걸려 자금 확보는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퀸시 책임군사연구소의 윌리엄 하퉁 연구원은 지적했다.

shinkiri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우크라, 러 본토 에너지 인프라 또 공격…유류 창고 화재
  • 조선일보“중국, 가라앉는 중… 100년 내 25% 사라질 수도” 中 연구팀의 경고
  • YTN중동 앙숙 '이란-이스라엘'...본토 공격 무력 맞대응
  • 한국일보이란 외무장관 “이스라엘의 공격은 ‘아이 장난감’ 수준” 평가절하
  • 세계일보‘부패와 전쟁’ 선포한 베트남, 이번엔 노동부 장관 징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