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연기 중단' 최강희, 야쿠르트 매니저 됐다…"건강한 직업"

댓글0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강희. (사진 =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 캡처)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삶의 경험치를 늘려나가고 있는 배우 최강희가 이번엔 일일 '프레시 매니저'(야쿠르트 매니저) 체험에 나섰다.

최강희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에 업로드된 '야쿠르트 배달 시작'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프레시 매니저에 대해 "우리한테 되게 친숙한 분들"이라며 반겼다.

이번 영상에서 최강희는 프레시 매니저 전용 전동 카트인 '코코' 조작법을 배웠다. 자신의 일일 체험을 이끈 사부를 따라 헬멧을 착용하고 추운 날씨 속에서 바람을 가로질렀다. 어릴 때 야쿠르트의 밑부분을 이로 깨물어 먹었던 경험을 공유하고, 뒤집어진 야쿠르트 병을 처음 봤다며 즐거워하기도 했다.

특히 최강희는 동네 주민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사부의 모습에 감탄했다. 최강희 역시 처음 보는 이들과도 자연스럽게 소통했다. 최강희는 "건강한 직업 같다. 서로 안부 묻고, 인사하고, 운동하고"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사부 역시 "이 일을 하다 보면 행복해진다. 추천할 직업"이라고 웃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최강희. (사진 =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 캡처) 2024.02.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프레시 매니저가 선행 활동인 '홀몸노인 돌봄활동' 등을 하는 모습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이날 요쿠르트 등을 완판한 최강희는 "전 세계적으로 유일한 직업 같다"고 여겼다.

최강희는 3년 전부터 연기를 중단하고 각종 직업을 체험하고 있다. 그는 최근 MBC TV 예능물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외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지 궁금했다며 "작가 학원도 등록했고 편집도 배웠다. 고깃집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도 했다. 그런데 다 소질이 없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최강희는 곧 다시 연기를 시작할 생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투데이‘이용식 딸’ 이수민, 결혼 소감 “효도하며 살겠다”
  • OSEN예의 잊은 '정글밥', 김병만 폭로에 궁지 몰리자 류수영 이름 팔기 [Oh!쎈 이슈]
  • 세계일보‘최연소 아시아나 항공 모델’ 고원희 “6년 만에 잘리고 다른 항공사만 타”
  • 뉴스1'남편과 파경' 티아라 출신 아름, 現 연인과 결별설…커플 사진 삭제 [N이슈]
  • 스포티비뉴스미스김 "'미스트롯3' 출연 후 무시하던 사람들도 연락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