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여 하위 10% '컷오프' 긴장 고조…박진·김현아 공천

댓글0
여 하위 10% '컷오프' 긴장 고조…박진·김현아 공천

[앵커]

공천심사 반환점을 돈 국민의힘에선 하위 10% '컷오프' 통보를 둘러싸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공천 탈락자들을 중심으로 반발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정다예 기자입니다.

[기자]

'시스템 공천'을 내세운 국민의힘, 당내엔 전례없는 '조용한' 공천 이뤄졌단 평가가 많습니다.

하지만 '컷오프' 이후가 진짜 시작이란 전망도 있습니다.

당내 컷오프 대상자는 총 7명이지만, 당의 요청에 따라 지역구를 옮긴 경우는 예외로 두기로 하면서 실제 규모는 이보다 작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대거 교체가 예고된 영남권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하위 10% 명단을 입수했단 보도가 나오며 파장이 일고 있습니다.

당은 "누가 명단을 실제로 제공한 것인지 조사하고, 필요하다면 그에 따른 조치를 하겠다"고 수습에 나섰습니다.

컷오프 대상으로 거론된 아산갑 이명수 의원은 "기준이 제대로 정립된 거냐"며 반발했습니다.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 "저 개인이 아닌 아산 시민에 대한 정치적 모멸행위…지역 민의를 간과하는 과오가 남겨지지 않았으면 합니다."

공천에서 떨어진 후보자들 반발도 커지고 있습니다.

창원 성산, 부산 사상, 부산 진갑 등 낙선 후보들은 '특혜 공천'을 주장하며 이의신청서를 제출했습니다.

탈당, 나아가 무소속 연대 등 집단행동도 예고했습니다.

<김흥규 국민의힘 논산계룡금산 예비후보> "이 많은 후보를 지지하는 국민을, 당원들을 군홧발로 짓밟는 듯한 공천 경선입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류제화 전 변호사, 김현아 전 의원, 홍형선 전 국회사무처 사무차장을 추가로 단수공천하기로 했습니다.

박진 전 외교부 장관은 당의 요청에 따라 서대문을에 전략공천됐고, 경기 오산에 배치된 'EBS 스타강사' 김효은 등 세 명도 전략공천을 받았습니다.

경선 지역은 13곳이 추가됐습니다.

연합뉴스TV 정다예입니다. yeye@yna.co.kr

[영상취재기자 신경섭 김성수 최성민 김상훈]

#국민의힘 #공천 #컷오프 #박진 #김현아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전 국민 1인당 25만원 지원금 갑론을박…“물가만 더 올려” vs “서민 숨통”
  • 프레시안與 수도권 당선자들 "지도부 아직도 위기 몰라…'영남의힘'이냐"
  • 파이낸셜뉴스"총선 졌다고 다 엎어요?" 개그맨 김영민, '尹 정부 비판' 반박
  • 서울신문“손에 반창고 붙인 한동훈…‘쉬겠다’고” 통화 내용 공개한 조정훈
  • JTBC[돌비뉴스] 박영선 총리 입각설에…'언주야 이게 바로 정치야' 재소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