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찾아가 사과한 이강인…품어준 손흥민

댓글0
<앵커>

축구대표팀 '내분 사태'로 거센 비난을 받아온 이강인 선수가 선배 손흥민 선수를 찾아가 직접 사과했습니다. 사과를 받아들인 손흥민은 이강인을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팬들에게 부탁했습니다.

이정찬 기자입니다.

<기자>

이강인은 자신의 SNS에 사태 후 두 번째 사과문을 올리고 손흥민과 대표팀 동료, 그리고 팬들에게 고개를 숙였습니다.

손흥민이 있는 영국 런던으로 찾아가 직접 사과했다고 밝힌 이강인은 "흥민이 형이 단합을 위해 한 충고를 귀담아듣지 않았다"며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을 했다"고 반성했습니다.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고, 다른 선배와 동료들에게도 일일이 연락해 사과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강인은 요르단과 준결승 전날, 선배이자 주장인 손흥민과 언쟁하다 몸싸움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까지 다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거센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손흥민도 후배의 사과에 곧바로 화답했습니다.

이강인과 어깨동무한 사진과 함께 SNS에 올린 입장문에서 이강인이 자신을 포함한 대표팀 선수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며,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강인을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 달라고 팬들에게 부탁했습니다.

"강인이가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주장으로서,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고 후배를 감싸 안았습니다.

또, "대표팀 내 '편 가르기'에 대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팀 내분설 진화에 나서면서, 이를 계기로 대표팀이 더 성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거센 후폭풍을 일으켰던 두 슈퍼스타의 갈등은 이강인의 사과와 손흥민의 포용으로 봉합되는 분위기지만, 갈등을 조율하고 잘 수습하기는커녕 오히려 사태를 더 키운, 대한축구협회의 적절치 못한 대응은 개운치 않은 뒷맛을 남겼습니다.

(영상편집 : 오노영, 디자인 : 김한길)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오심 은폐 논란’에 해고…이민호 KBO 전 심판 “은폐·조작 사실 아니다”
  • 스포츠월드‘히잡 쓴 배구 스타’ 메가… “제가 ‘인니 김연경’이라고요? 믿기지 않아요”
  • OSEN‘한국대표팀을 빼다 박았네?’ 토트넘 공격 손흥민-수비 김민재, 환상 라인업 완성될까
  • 연합뉴스"중국수영, 도쿄올림픽 여자계영 金 박탈"…외신, 도핑의혹 제기(종합)
  • 이데일리중국전 승리에도 웃지 않은 황선홍 감독 "센터백 공백, 어려운 상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