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트로이 목마?…美, 중국산 크레인 등 항만시설 사이버보안 강화(종합)

댓글0
해안경비대에 위험선박 통제·해안시설 수색권한 부여 행정서명 계획
美 크레인 80%가 중국산…미국 내 생산 확대 위해 200억달러 투입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오클랜드항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중국의 '스파이 도구'로 활용될 우려가 제기된 중국산 항만 크레인 등 항만 시설을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마련했다.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해안경비대에 해양운송체계를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보호하는 데 필요한 권한을 부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위당국자는 "권한에는 (우리가) 사이버 위협이라고 인지했거나 의심하는 선박들의 움직임을 통제하고, 시설들이 항만의 안전과 보안을 위험하게 할 수 있는 미흡한 사이버 여건을 시정하도록 요구하며, 사이버 체계와 네트워크를 포함한 선박과 해안 시설을 점검·수색하는 것을 포함한다"고 설명했다.

고위당국자는 구체적인 사이버 취약점으로 중국에서 제조한 STS 크레인(Ship to Shore Crane)을 지목했다. 크레인은 화물을 선박에 싣거나 부둣가에 내릴 때 사용하는 하역 장비다.

고위당국자는 "이들 크레인은 설계상 원격으로 제어, 서비스, 프로그램할 수 있다"며 "이런 특성 때문에 중국제 크레인은 남용에 취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 항만에서 사용하는 크레인의 거의 80%가 중국제이고, 중국은 미국의 핵심 기반시설을 방해하는 데 관심이 있다면서 해안경비대가 중국제 크레인을 소유하고 운영하는 이들이 준수해야 할 사이버보안 지시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 항만에 200개가 넘는 중국제 크레인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이날 기준으로 약 50%에 해당하는 92개 크레인에 대해 사이버 위협 평가를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크레인 생산 기반을 다시 미국으로 가져오기 위해 5년간 200억달러(약 26조7천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백악관은 인프라법과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덕분에 일본기업인 미쓰이 E&S의 미국 자회사인 페이스코가 미국 내 크레인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행정명령에는 선박이나 항만, 시설 등이 사이버 공격을 당했을 경우 당국에 의무적으로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된다.

고위당국자는 항만과 관련 시설이 국가 경제와 안보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교역량의 90% 이상이 항구를 거쳐 간다면서 "해양운송체계에 대한 어떤 방해도, 그게 인공이든 자연이든 물리적이든 사이버공간에서든 그것은 미국 국내와 세계의 공급망에 연쇄 타격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양운송체계는 미군이 전 세계에서 권력을 행사하고 유지하는 것을 가능하게 하는, 국가안보에 매우 중요한 해상수송 역량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blueke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중동 불바다 되나…이스라엘 결국 재보복 결정, 미국은 손절? [핫이슈]
  • 뉴스1이스라엘, F-35로 이란 핵시설 공격하나…"고통스러운 보복" 검토 중
  • 서울경제‘목덜미’에서 흘러 내린 종양 ‘9kg’ 제거한 30대 여성 사연
  • MBC일본 외교청서 "독도는 일본땅"‥주한공사 초치
  • YTN"이란 미사일 5발, 공군기지 타격"...이스라엘 "고통스런 보복" [Y녹취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