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세계 4위’ 부자 다음주 10년 만에 한국 온다…尹대통령·이재용 만날 듯

댓글0
다음주 1박2일로 방문
반도체 위탁생산 검토


매일경제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 [사진 = AP 연합뉴스]


페이스북 운용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약 10년 만에 한국을 방문한다. 2013년 6월 이후 첫 방문이다.

21일 IT 업계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아시아·태평양 순회 방문의 하나로 내주 중순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잇따라 면담할 가능성이 크다. 대통령실과는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고 삼성측은 일정을 함구했다. 저커버그 CEO는 2013년 방한 때도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 회장을 면담한 바 있다. 대통령실과는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다만 삼성측은 일정을 함구했다.

저커버그는 우선 스마트폰 앱·인공지능(AI) 부문에서 협업을 모색할 가능성이 크다. 메타로서는 한국이 작은 시장이다. 2022년 기준 메타 코리아 매출은 701억원으로 글로벌 매출액 1166억달러(155조원) 가운데 0.04%에 불과하다.

하지만 기술 의존도는 높다. 특히 삼성전자는 대다수 스마트폰 기종에 페이스북을 기본 앱으로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 구글은 보안 강화를 위해 사용자를 추적할 수 있는 제3자 쿠키를 차단 중이다. 타깃 광고를 수익원으로 삼는 메타로서는 대응책이 필요한 셈이다. 삼성마저 기본 앱에서 페이스북을 제거할 경우 타격은 불가피하다. 저커버그 CEO는 2022년 10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있는 삼성리서치아메리카를 찾아, 삼성전자 DX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범용 인공지능(AGI)을 두고 협업을 관측하고 있다. 구글은 최신 칩 ‘TPUv5p’를 자사 최신 모델 제미나이에 적용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칩 ‘마이아 100’을 공개했다. AI 기업이 자체 칩 개발에 뛰어 든 것이다. 샘 올트먼 오픈AI CEO가 지난달 한국을 방문해 삼성전자·SK하이닉스 경영진을 면담한 것은 협업을 위해서다.

메타는 AGI 개발을 선언한 상태다. 엔비디아 그래픽처리장치(GPU)를 대량 구입해 초거대 AI ‘라마3’ 성능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또 작년 5월에는 추론형 칩인 ‘MTIA’를 공개했고, 현재는 2세대 칩을 개발 중이다. 만약 저커버그 CEO가 이재용 회장 등을 면담할 경우 AI 칩 생산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메타가 설계한 AI 칩을 삼성전자 파운드리에서 생산하는 시나리오다. 아울러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AI 반도체에 필수적인 고대역폭메모리(HBM) 생산 기업과 연결고리를 강화할 수 있다.

반면 삼성은 AI 추론용 칩 설계 부문에서 협력을 제안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AGI컴퓨팅랩’을 설립하는 등 AGI 전용 반도체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한국 정부와는 딥페이크 뉴스 방지 대책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 선거를 앞두고 AI로 제작한 가짜뉴스가 활개를 치는 것을 막고자, 정부는 방송통신위원회를 중심으로 ‘가짜뉴스 대응 민관 협의체’를 구성한 상태다. 딥페이크 뉴스 상당수가 유튜브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유포되기 때문에 메타와 같은 글로벌 플랫폼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KT, '제4 이통' 스테이지엑스에 28㎓ 장비 매각설 '갑론을박'
  • 아이뉴스24LGU+, 'U+무너쉴드'로 보이스피싱·스미싱 피해 막는다
  • 연합뉴스제주 수월봉 해안 절벽단면 일부 무너져…출입 통제
  • 서울경제[단독] 김장중 이스트소프트 창업자, 8년만에 경영 복귀
  • 머니투데이울퉁불퉁 험지도 문제없이 '씽씽'…오프로드 자율주행 기술 나왔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