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고은, 14살까지 중국에서 생활…"배우가 원래 꿈은 아니었다" 고백

댓글0
[텐아시아=조나연 기자]
텐아시아

사진 =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영상 화면 캡쳐



배우 김고은이 중국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고 언급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서는 '굿을 한번 해보죠? 방굿-라이브 짧게 보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나영석 PD 는 김고은에게 "어릴 때 얘기 좀 해달라. 고은 씨 하면 어릴 때 이력이라고 해야 하나 어쩔 수 없이 중국 시골 마을에서 사셨다고, 몇 살 때 사셨나요?"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고은은 "제가 4살 때 가서 14살 한국에 왔다. 한국말을, 잘 이렇게 못했다. 그래도 집에서는 엄마 아빠가 중국어를 못 쓰게 하고, <논스톱> 같은 한국의 예능 프로그램을 DVD로 빌려보고 그랬다"라고 회상했다.

유해진이 "그때는 어떻게 보면 중국어가 더 편한 시기였겠다"라고 말하자 김고은은 "네. 전 특히나 외국 사람이 없는 지역에서 살았다"라고 공감했다. 유해진은 "지금도 중국어를 남아 있냐, 만약에 지금 중국에 가면 생활에 불편함이 없을 정도?"라며 궁금해했다.

김고은은 "아니요, 버벅대요. 단어도 많이 까먹고. 급할 때는 튀어나올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유해진이 "거기서 먹었던 추억의 음식이 있냐"라고 묻자 김고은은 "거기는 이제 조식 문화가 많이 발달되어 있다. 꽈배기랑 그 콩물, 담가 먹고 이렇게 먹는다"라고 답했다.

유해진은 "우리나라 장아찌 같은 짜사이 이런 거 같이 아침 먹으면, 나 예전에 '무사' 찍으러 중국에 한참 있었으니까 추억이 있다"라며 중국 촬영 당시를 회사했다. 김고은이 "중국에서 호숫가가 큰 데가 있어서 주말마다 말을 타러 갔다. 호숫가 근처나 산을 말을 타고 달리고 그랬다"라고 말하자 나영석 PD는 "아니 어떻게 보면 부러운 유년기를 보냈다. 우리는 도시에서 유년기를 보냈으니까"라며 부러워했다.

나영석 PD가 "어느 순간, 어떤 계기로 연기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게 됐는지"라며 궁금해하자 김고은은 "어릴 때부터 아빠가 중국에 DVD가 많이 있었다. 영화를 워낙 좋아하시고 저한테 많이 보여주셨다. 영화나 드라마에 가깝게 느껴지는 상황이었다. 사실 배우가 되기보다는 만드는 일원이 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22일 개봉을 앞둔 영화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최민식, 김고은, 유해진, 이도현 등이 출연한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투데이‘♥강재준’ 이은형, 태아 검진 중 눈물 “노산이라 걱정... 아이한테 미안해” (‘동상이몽2’) [종합]
  • 뉴시스'줄리엔강♥' 제이제이, 브라톱으로 뽐낸 글래머 몸매
  • 헤럴드경제민희진, “경영권 탈취 어이없다…아일릿 카피 의혹 제기하자 사임 요구”
  • 엑스포츠뉴스오미연 "딸, 유괴 당해…도박 빠진 '가사 도우미'가 범인" (회장님네)[종합]
  • 스포츠투데이'브브걸 탈퇴' 유정 "고민하던 일 마침표, 멤버들 앞날 응원" [전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