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여자탁구, 브라질 잡고 부산세계선수권 8강행…올림픽 티켓 확보(종합)

댓글0
남자도 인도에 완승하고 8강 진출
연합뉴스

전지희, 파리행 티켓 내 손에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 전지희가 브루나 다카하시를 상대로 승리를 결정 짓는 득점에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8강 진출에 성공한 여자 대표팀은 파리올림픽 단체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2024.2.21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한국 여자 탁구가 브라질을 물리치고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8강에 진출했다.

신유빈(대한항공), 전지희(미래에셋증권), 이시온(삼성생명)으로 전열을 짠 한국(5위)은 21일 부산 벡스코 특설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브라질(14위)에 매치 점수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 여자 탁구는 이번 대회 8강에 드는 팀에 주는 2026 파리 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을 손에 넣으며 '1차 목표'를 달성했다.

전날 진행된 토너먼트 대진 추첨에서 한국은 '최강' 중국을 8강에서 만나는 최악의 결과를 맞이한 터라 2차 목표인 '입상'은 어려워 보인다.

한국은 이날 태국을 매치 점수 3-0으로 완파한 중국과 22일 오후 5시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세계탁구선수권은 3위 결정전을 치르지 않으며, 준결승에서 탈락한 두 팀 모두에 동메달을 수여한다.

연합뉴스

전지희가 이끈 8강행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21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여자 16강전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 전지희가 브루나 다카하시를 상대로 승리한 뒤 관중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전지희는 이날 2경기를 승리했다. 8강 진출에 성공한 여자 대표팀은 파리올림픽 단체전 진출권을 획득했다. 2024.2.21 handbrother@yna.co.kr


한국은 1단식에 나선 신유빈이 브루나 다카하시에게 2-3(11-7 7-11 9-11 11-6 8-11)으로 덜미를 잡혀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다행히 2단식의 전지희가 지울리아 다카하시를 3-0(11-9 11-7 11-2)으로 완파해 분위기를 다시 한국 쪽으로 끌어왔다.

3단식에서는 이시온이 '한 팔 선수' 브루나 알렉산드르를 3-0(11-5 11-8 11-4)으로 꺾어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장애인 탁구 세계랭킹 3위로 패럴림픽에서 3개(은1·동2)의 메달을 보유한 알렉산드르는 올해 파리에서 생애 처음으로 패럴림픽과 올림픽 무대에 모두 오르겠다는 꿈을 접어야 할 수도 있는 처지다.

한국은 4단식에 나선 전지희가 브루나 다카하시를 3-0(11-7 11-1 11-3)으로 격파, 신유빈의 패배를 되갚는 데 성공하면서 8강행을 확정했다.

중국은 천멍, 쑨잉사, 왕이디가 차례로 1∼3단식에 나섰으며 세 선수 모두 태국 선수에 게임 점수 3-0 완승을 거뒀다.

연합뉴스

이상수 주먹 불끈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9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BNK부산은행 2024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조별예선 한국과 인도의 경기. 이상수가 아찬타 샤라드 카말을 상대로 공격에 성공한 뒤 주먹을 쥐고 있다. 2024.2.19 handbrother@yna.co.kr


장우진, 임종훈(한국거래소), 이상수(삼성생명)로 팀을 꾸린 남자 대표팀(5위)도 아시아 신흥 강호 인도(15위)를 매치점수 3-0으로 완파하고 8강에 안착, 올림픽 티켓을 거머쥐었다.

한국은 슬로베니아-덴마크 경기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여기서도 승리하면 중국이나 일본과 결승 진출을 다투게 된다.

최근 변칙적인 탁구로 존재감을 키우는 인도를 한국은 힘과 스피드를 앞세운 정공법으로 무너뜨렸다.

두 팀은 조별예선에서도 맞붙었는데, 이때도 한국이 3-0으로 승리했다.

이날 16강전에선 1단식의 '에이스' 장우진이 하르미트 데사이를 3-0(12-10 13-11 11-7)으로 잡아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임종훈이 샤라스 카말 아찬타에 3-1(11-9 11-5 8-11 11-4) 승리를 거뒀다.

3단식에 나선 '베테랑' 이상수는 사티얀 그나나세카란을 3-0(11-5 11-8 11-2)으로 제압, 한국의 승리를 매조졌다.

2-6으로 뒤지다 역전하고 따낸 2게임이 승부처였다. 이상수는 강력한 톱스핀으로 9-8 역전 포인트를 만들어 홈 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ahs@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여성 주심 밀친 축구선수 논란…"남자였어도 밀었을까" 비난 [소셜픽]
  • 아시아경제‘골프황제’ 우즈, 다시 우승할 수 있을까
  • 인터풋볼'PK 내가 찰래! 공 줘!'...첼시 유치원생들 또 싸우자 포체티노 "이번만 봐준다, 부끄러워 죽겠다"
  • 스포티비뉴스UEFA '방출설' 이강인 외면, 바르셀로나전 벤치 예상…안경 쓰고 미소로 원정길
  • 엑스포츠뉴스손흥민 득점왕 탈환, 물거품 되나…'PK 9골' 팔머, 벌써 20골 폭발→SON 어느 새 7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