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빈집 1000만채…720만원이면 ‘집주인’ 될 수 있다

댓글0
한겨레

13일 안톤 워만이 자신이 개조한 집의 구조를 설명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21일 이피에이(EPA) 통신은 일본의 아키야(빈집) 현상을 보도했다. 일본 전체에 약 1000만채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현재 일본 인구의 10%가 80살 이상 고령자이기 때문에 아키야는 갈수록 더 늘어날 수밖에 없다. 노무라연구소는 2038년 일본 전체 주택의 31%가 빈집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신은 일본에 정착하려는 외국인들이 집을 사서 개조해 사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한겨레

스웨덴 출신의 모델, 콘텐츠 크리에이터, 유튜버이자 주택 개조자인 안톤 워만이 13일 일본 도쿄에 있는 자신이 개조한 주택에서 인터뷰 중 자신의 책을 보여주고 있다. 일본에는 아키야라고 불리는 약 1000만 채의 버려진 주택이 있으며, 무료 또는 720만원~1억4000만원으로 주택을 살 수 있어 일본에 정착하고자 하는 외국인에게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한겨레

13일 안톤 워만이 자신이 개조한 침실에 앉아있다. EPA 연합뉴스


한겨레

15일 일본 도쿄에 있는 한 ‘아키야’(빈집)의 외부 모습. 일본에는 아키야라고 불리는 약 1000만 채의 버려진 집이 있으며 작은 마을에 국한되지 않고 도쿄와 같은 대도시로 확대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한겨레

15일 일본 도쿄의 한 빈집 외부 모습. EPA 연합뉴스


곽윤섭 선임기자 kwak1027@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기획] 누구나 한번은 1인가구가 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2층 뚫었다” 가정집 강타한 정체불명 ‘쇳덩이’, 충격적 정체 알고보니…美깜짝
  • 한국일보비극이 된 태국 최대명절… 200명 사망한 '지상 최대 물 축제' 송크란
  • 조선일보“신발 한짝만 살게요” 장애인 선수 요청에…나이키 답변은
  • JTBC가정집 천장 뚫고 떨어진 '수상한 쇳덩이' 정체 알고보니
  • MBC[이 시각 세계] "관광헬기 추락 사망자들 한국인"‥멕시코 매체들 오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