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막뉴스] '눈 폭탄'에 갇혀버린 기자, 차량 고립 우려까지...

댓글0
며칠 만에 또 쏟아진 폭설, 산간마을은 온통 하얀 눈에 파묻혔습니다.

나뭇가지는 쌓인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부러질 듯 축 처졌습니다.

제설 차량이 모두 투입돼 눈을 치우지만, 도로는 금세 눈밭이 됩니다.

[김남성 / 제설차 운전자 : 밥 먹는 시간 이외에는 몇 시간 쉬지 못하고 계속 작업하고 있습니다.]

이틀 동안 강원 산간지역에는 40cm가 넘는 눈이 내렸고 동해안 지역에는 10cm 안팎의 눈이 내렸습니다.

해발 720m 강릉 삽당령 정상입니다.

겨우내 내려 녹지 않은 눈 위에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리면서 거의 어른 허리 높이까지 눈이 쌓여 있습니다.

올겨울 잦은 폭설에 눈 치우는 일은 산골 주민에게 일상이 됐습니다.

[은종기 /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 눈이 많이 오니까 좀 그런(불편한) 부분이 있는데, 그래도 뭐 올라가는 길이 있으니까 열심히 치우는 거죠.]

비닐하우스 사이 공간에는 50cm 넘게 눈이 쌓여 있습니다. 특히 이번 눈은 보통 눈보다 습기를 많이 머금어 무거운 만큼 비닐하우스가 무너지지 않도록 수시로 눈을 치워야 합니다.

강원지역에선 눈길 교통사고 10여 건이 발생했고 강릉과 고성 등에서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10여 개 노선이 단축 운행하거나 중단됐습니다.

기상청은 폭설로 차량이 고립될 수 있다며 월동 장비를 준비하고 도로 상황을 확인한 뒤 운행에 나설 것을 당부했습니다.

YTN 송세혁입니다.

촬영기자ㅣ김동철
화면제공ㅣ속초시청
자막뉴스ㅣ이미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총선은 YTN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일보“I Like you” 한소희, 이번엔 학폭논란 전종서와 머리 맞댄 사진
  • 서울신문구로 아파트서 부모 없는 여아에 ‘성관계’ 요구한 초등학생 ‘발칵’
  • 세계일보정부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 없다”
  • MBC[단독] "수사기록 복사하다 돌려줬다"‥경찰 돌연 마음 바꾼 이유는?
  • 연합뉴스TV경찰, '순직' 故 채 상병 소속 해병대 대대장 소환 조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