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시속 200㎞로 도주한 불법체류자...경찰 헬기에 덜미

댓글1
시속 200km로 질주하며 경찰의 추적을 피한 불법체류자가 붙잡혔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베트남 국적 불법체류자 20대 남성 A 씨를 현행범 체포했습니다.

A 씨는 지난 10일 오후 3시쯤, 경기 용인시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터널 근처에서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다가 경찰의 정차 명령을 무시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순찰 차량은 도주 차량을 쫓다 사고가 날 우려로 속도를 높이지 못했지만, 경찰 헬기가 도주 차량을 추적하면서 덜미를 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불법체류 신분에 무면허 상태였고, 동승자 3명 가운데 1명도 불법체류자 신분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A 씨 등 불법체류자 2명의 신병을 출입국사무소에 인계했습니다.

YTN 윤태인 (ytae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대화로 배우는 이 세상 모든 지식 [이게 웬 날리지?]
뉴스 속 생생한 현장 스케치 [뉴스케치]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지구대 앞 쭈뼛쭈뼛, 두 아이가 들고온 가방의 정체
  • 세계일보부모 이상으로 형수 믿고 의지했다는 황의조.. “가족 배신에 참담”
  • 파이낸셜뉴스"의사 수입 낮춰야" 교수 발언에 발끈?..신문 1면에 광고까지 낸 의협
  • TV조선차량 파묻히고 통신선 끊어지고…50㎝ '눈 폭탄' 피해 속출
  • 머니투데이"이래도 증원 반대?"... 전직 간호사, 의사 엉터리 처방 폭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