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흑화’ 박민영, 송하윤 복수 위해 이이경 유혹 “와이프가 죽든말든 상관없게 해야해”(내 남편과 결혼해줘)[SS리뷰]

댓글0
스포츠서울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 사진 | tvN



[스포츠서울 | 박효실 기자] 나인우 덕에 목숨을 구한 박민영이 흑화했다. 송하윤에게 자신의 운명을 모두 돌려놓기 위해 다시 이이경을 유혹하기로 결심했다.

12일 방송된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강지원(박민영 분)을 구하려 돌진하는 트럭을 자신의 차량으로 막아세운 유지혁(나인우 분)이 위독한 상황에 빠졌다.

유지혁의 사고 6일전 오유라(보아 분)는 박민환(이이경 분)을 만나 “강지원이 내 약혼자를 뺏었다. 난 내 남자 꼬여낸 여자 잘 먹고 잘 사는 거 못 봐. 난 화풀고 넌 배신한 여자 벌주고, 꿈도 못할 인생으로 갈아타고”라며 강지원을 죽이라고 사주했다.

유지혁은 강지원에게 총 800억원에 이르는 자신의 건물, 토지 소유권을 이전하는 등 훗날을 도모하는 모습이었다. 오유라는 박민환에게 선금을 건네며 “강지원이 죽으면 네가 갖게될 돈은 더 클 거야”라더니 “당신 와이프랑 강지원 되게 재미난 사이더라. 자매같은 사이가 아니라 거의 자매던데”라고 말했다.

박민환은 정수민(송하윤 분)에게 “강지원이 죽으면 하나 밖에 없는 가족인 엄마가 800억원 다 갖는 거다”라더니 “수민아. 아유 불쌍해. 너네 아빠 아직 살아계신다며?”라고 말했다.

정수민은 빚에 쪼들리며 살아가는 아버지를 찾아갔고 “아빠랑 사는 그 아줌마 어딨냐?”라고 물었다. 정수민의 아버지는 강지원의 어머니와 함께 살고 있었다.

스포츠서울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 사진 | tvN



유지혁은 오유라에게 자신이 보유한 4조원 규모의 항공사 지분을 넘기며 “이거 줄 때 받고 네가 하려는 일 멈춰”라고 말했지만 오유라는 “맘껏 놀아. 사랑은 언젠가 끝나. 그럼 그때 나한테 돌아와”라며 빈정댔다.

정수민은 아버지와 지원의 어머니에게 1억5000만원을 넘기며 “일 끝나면 더 주겠다. 시키는 대로 하면 이 거지같은 인생도 끝이다”라고 재차 강지원의 살인을 사주했다.

오유라는 강지원의 아버지 기일을 행동개시일로 잡았다. 강지원이 추모공원에서 출발하자 정수민의 사주를 받은 덤프트럭도 움직이기 시작했고, 유지혁은 강지원을 구하기 위해 달려갔다. 유지혁은 운전을 하며 강지원에게 유언같은 말을 남겼다.

그는 “난 2023년에 죽었다. 교통사고였다. 눈을 떴을 때 2013년이었다. 살아있는 강지원씨를 만나고 처음으로 행복해질 거라는 착각을 했다. 하지만 난 당신을 지킬 수 없었다. 언제 죽을지 모르니까. 그러니까 미안해요. 당신을 지키기 위해 왔지만 이렇게 빠를줄 알았으면 손잡지 않았을 건데. 제발 자책하지 않았으면. 일어날 일이 일어난 것 뿐이니까”라며 강지원을 향해 달려오는 트럭을 막아섰다.

정수민은 아버지 정만식이 강지원을 못 죽였다는 걸 알고는 “제대로 하는 게 하나도 없는 사람이니까”라며 성질을 부리더니 “아빠가 날 또 버렸어. 그 여자랑 또 도망갔어. 다 강지원 때문이야. 다 죽여버릴 거야”라며 오열했다.

이석준(하도권 분)은 “정만식을 절대 놓치면 안돼. 정수민 혼자 벌인 일일리 없다”라며 차량사고의 배후를 추적했고, 이를 엿들은 강지원은 정수민이 자신을 죽이려 범행을 벌였다는 걸 알고 충격받았다.

정수민을 불러낸 강지원은 “예전부터 물어보고 싶었는데 어떻게 사람죽일 생각을 하냐? 돈 때문에?”라고 말했고 정수민은 “너야 말로 나한테 어떤 짓을 했는지 모르냐. 나 너 때문에 유산했어”라며 울먹였다.

스포츠서울

tvN 월화극 ‘내 남편과 결혼해줘’ 사진 | tvN



코웃음을 치던 강지원은 “박민환은 무정자증이야. 애초에 임신을 못한다고. 거짓말 좀 그만해. 넌 도대체 뭐야. 나한테 왜 이러냐고”라며 소리쳤다.

그제서야 정색한 정수민은 “넌 행복해지면 안돼. 넌 몰랐을 거야. 너네 엄마 14살때 바람 나서 집나갔을 때 상대가 우리 아빠였어”라며 분노했다. 아버지가 나간 뒤 우왁스런 계모 밑에 남겨진 정수민은 아빠를 뺏어간 여자의 딸이 강지원인 걸 알고 일부러 다가섰다.

하지만 자신과 같은 처지인줄 알았던 강지원에게는 딸 밖에 모르는 자상한 아빠가 있었다. 정수민은 “그때부터였어. 나와 달리 아무 것도 잃은 적 없는 너의 모든 것을 빼앗고 싶어진 게. 나 너 좋아한적 한번도 없어. 내가 이렇게 불행한데 넌 행복하면 안 되잖아? 사는게 얼마나 지옥같은지 알려줄게”라고 말했다.

강지원은 “겨우 그거였어? 너게 엄마가 바람난 상대가 우리 엄마였다. 그까짓게 평생 날 괴롭힌 이유가 된다고 생각해? 난 너 안 불쌍해. 너네 아빠 우리 엄마랑 바람난 거 나도 알고 있었다. 난 넌 몰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잘해주고 싶었어. 내가 죽는 그 순간까지 네가 불행하지 않길 바랬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수민은 “생각해주는 척 하지마. 착한 척 하면서 네가 다 가져갔잖아. 유지혁을 갖고 박민환을 나한테 버려?”라며 소리쳤다.

강지원은 “너 이거 자업자득이야. 아직 끝나지 않았어. 더 가혹한 지옥이 기다리고 있을거야. 지금까지와는 또 다를 테니까”라고 돌아서서 “내 운명 반드시 넘길테니까”라며 다짐했다.

유지혁의 병실을 찾은 강지원은 양주란(공민정 분)의 문자메시지를 받고 놀랐다. 양주란은 “말하기도 좀 그런데 우리 남편 바람피는 것같아”라고 알렸고, 주란이 걱정돼 뒤를 밟았던 이석준은 불륜 현장을 목격하고 놀라 뛰어나오다 넘어진 주란을 일으켜 세웠다.

혼수상태의 유지혁을 간호하던 강지원은 “난 막 돌아왔을때 강지원이 아니다. 그래서 운명 그 까짓 거 하나도 안 무서웠다. 그러니까 지혁씨도 이 운명 극복해라. 난 항상 혼자였다. 그런데 이젠 지혁씨와 함께한 날을 세고 싶다. 난 혼자 두지마라”라며 눈물을 흘렸다. 강지원이 간절한 마음으로 바라보는 가운데 유지혁은 깨어났다.

한편 이어진 예고편에서 강지원은 “우리 언니 건드리면 가만 안 둬”라며 양주란의 바람난 남편에게 골프채를 휘둘렀다. 이어 양주란에게 넘어간 자신의 운명을 정수민에 옮기기 위해 박민환을 이용하기로 했다.

강지원은 “바람 난 박민환이 와이프가 죽든 말든 상관없어 지게 해야해”라더니 “난 박민환을 유혹해야겠다”라며 박민환이 선물한 빨간 구두를 신었다.

박민환 역시 “얘랑 잘되면 800억원이 내거 되는 거잖아”라며 강지원을 재차 탐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임창정, 연기학원 ‘먹튀’ 논란에 “전혀 관련 없는 회사”
  • OSEN이천수, ‘코성형 부작용 10년째’ ♥심하은에 “징그러워” 막말→“말실수 했다” 사과[Oh!쎈 이슈]
  • 텐아시아차은우 "차도녀 이미지 김남주, 다가가기 어려울 줄 알았는데…"('원더풀 월드')[인터뷰]
  • 이데일리백일섭, 딸과 7년 절연 끝냈는데…"말레이시아 이민 계획" 당황
  • 뉴스1최규리 "'내남결' 현장은 축제…포상휴가 푹 쉬고 와야죠" [N인터뷰]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