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힘 "인요한, 상징성 있다…어려운 곳 출마해 줬으면"

댓글0
공관위 서울 지역구 투입 검토…인요한 "다 지나간 일" 일축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제12차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2일 인요한 전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을 향해 "어려운 곳에 출마해 주시면 좋겠다"며 4·10 총선 험지 출마를 요청했다.

장 사무총장은 이날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인 전 위원장에 대해 "저희 당에서 큰 역할을 해주셨고 상징성이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출마 여부는) 인 위원장님의 뜻이 더 중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인 전 위원장의 서울 지역구 투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공관위는 조만간 인 전 위원장을 만나 설득에 나설 예정이다.

다만 인 전 위원장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다 지나간 일인데 왜 그러나"며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지도부에서 정식으로 요청이 와도 받을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전혀 모르겠다"며 같은 취지로 답했다.

앞서 인 전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혁신위 회의에서 "저 자신부터 먼저 희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인 전 위원장 근무지인 세브란스병원이 위치한 서울 서대문갑 출마 가능성이 계속 제기돼 왔다. 서대문갑 현역 국회의원은 4선 중진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angela0204@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팩트민주, 공천 '불공정 논란' 계속…호남 물갈이 시작?
  • 경향신문한동훈 “보조금 사기, 자진해산하라”···이준석 “사투리 절여진 팔도사나이”
  • 서울신문“38세 의사 연봉, 이 정도다”…‘전직 의사’ 정치인이 공개한 급여
  • 뉴스1전현희 "난 친문이자 친명"…당 요구에 종로 출마 접어
  • 이데일리與, 50인 미만 사업장 '안전대진단' 공약…"중처법 유예가 근본 해결책"(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