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2020년 정부 의대 정원 막은 전공의들, 온라인서 의대 정원 정책 저지 논의

댓글0
대전협, 온라인 임시대의원총회 개최
아주경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는 의사들이 설 연휴 이후 집단행동을 준비하는 가운데 12일 서울의 한 대학 병원에서 의료진이 걸어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020년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막아선 전공의들이 증원 정책 저지 논의에 나섰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9시 온라인으로 임시대의원총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앞서 박단 대전협 회장이 예고한 것처럼 이날 총회에서는 정부의 의대 증원을 막기 위한 집단대응 방안을 두고 전공의들이 머리를 맞댄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협은 지난 5일 수련병원 140여곳의 전공의 1만여명을 대상으로 ‘의대 증원 시 단체 행동에 참여하겠느냐’고 설문한 결과 88.2%가 참여 의사를 보였다고 공개했다.

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서울성모병원 병원 전공의들도 자체 설문조사를 통해 집단행동에 참여하겠다고 의견을 모았다.

전공의들은 집단행동을 통해 2020년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을 무산시킨 바 있다.

당시 개원의 중심인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집단휴진 참여율이 10%가 채 되지 않았다.

반면 전공의들은 80% 이상이 의료현장을 이탈해 정부가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을 만큼 ‘의료 공백’이 컸다.

이 때문에 전공의들의 총회를 앞두고 전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정부 정책의 정당성을 호소하는 글을 소셜미디어(SNS)에 게재했다.

조 장관은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을 잘 안다”며 “그러나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조 장관은 이날 여당인 국민의힘과 예상되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 대책 및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의사단체들에 ‘집단행동 및 집단행동 교사 금지 명령’과 ‘집단사직서 수리 금지명령’을 내린 상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도 이날 “의대 정원을 늘리자는 논의는 정권 차원을 떠나서 지속적으로 이뤄진 것들로서 의사들도 대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주경제=조재형 기자 grind@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반도건설, '경희궁 유보라' 견본주택 개관
  • 뉴스1"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韓 증시도 상승 출발[개장시황]
  • 연합뉴스연준 보먼 이사, 금리인하 시기 "지금은 확실히 아니다"
  • 이데일리한화생명, 배당 재개·자사주 소각 가능성 유효-현대차
  • 머니투데이"한국 기업이 먼저" 전기차 보조금 몰아주자…수입차 "가격 인하"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