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입은 곧 당선, 옛말"…여야 영입인재들, 잇따라 험지 출마

댓글0
[앵커]
예전같으면 여야가 영입한 인재들은 당선이 확실시되는 곳에 공천을 하거나, 당선권 비례후보를 주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총선에선 일부 영입 인재들이 '험지'나 '경합지'에 출마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데, 정민진 기자가 왜 그러는지 물어봤습니다.

[리포트]
국민의힘이 영입한 호준석 전 앵커가 상인들과 인사하고, 함께 사진도 찍습니다.

'86운동권 청산'을 내세워 서울 구로갑에 도전했는데, 전대협 의장 출신 이인영 의원이 네차례 당선된 곳입니다.

호준석 / 국민의힘 영입인재
"험지라도 누군가는 나가서 거기서 싸워야지 전체 전투에서 이길 수 있는 거고, 누군가는 몸을 던져야 된다면 내가 던지겠다."

이수정 경기대 교수와 전상범 전 부장판사도 여당 험지로 꼽히는 경기 수원정과 서울 강북갑에 도전했습니다.

전상범 / 국민의힘 영입인재
"강북구에서도 인물과 정책에 따라서 투표할 수 있다라는 시대를 열고 싶었고…."

서울 강남을에 도전장을 낸 강청희 전 대한의사협회 부회장이 민주당 상징인 파란 넥타이를 매고 명함을 나눠줍니다.

관심을 보이지 않는 시민들도 많지만 포기하지 않습니다.

서울 강남을은 최근 5번의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딱 한 번 당선된 야권의 '험지'입니다.

강청희 /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적대적인 그런 마음을 갖고 계신 분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도 강남을 위한 정책을 보다 많이 내놓기 위해서는저 같은 사람이 당에 입성을 해서…."

영입인재, 전은수 변호사와 이재성 전 nc소프트 전무도 여당 의원이 현역으로 있는 울산과 부산에 각각 도전장을 냈습니다.

이재성 /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기업인 출신의 신인 정치인은 당적과 관계없이 당선이 될 수 있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번번히 패하던 승부처에 돌파구가 되겠다는 신인들의 각오가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다는 평가도 있지만, 기득권에 밀려 사실상 험지로 내몰리는 거란 시각도 적지 않습니다.

TV조선 정민진입니다.

정민진 기자(watch365@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일보이낙연 “민주, 방탄 잘할 사람만 공천...괴멸적 충돌 내주 나타날 것”
  • 세계일보인도네시아 기술자 KF-21 기밀 유출 시도, 경찰 수사로 전환
  • 뉴스1홍익표 "실망 드려 죄송…총선에 헌신 안 하면 역사적 과오"
  • 뉴스핌민주, '하위 20%' 통보에 내홍…李 "환골탈태 진통" 해명에도 논란 확산
  • 이데일리"35세 의사 연봉 4억?" 의사 시절 급여 공개한 민주당 의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