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무인택시 습격·방화…샌프란시스코 시민들 분노의 이유는

댓글0
[앵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선 화가 난 군중이 택시를 습격해 불까지 지르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 택시는 그냥 택시가 아니라 구글에서 운영 중인 무인택시 '웨이모'였는데요.

왜 시민들이 무인택시에 화가 났는지 정원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군중에 둘러싸인 한 차량.

몇몇은 스케이트보드로 유리창을 내리찍고 다른 사람들은 이를 촬영하며 환호성을 지릅니다.

지난해 8월부터 샌프란시스코에서 서비스 허가를 받아 운행 중인 구글의 '웨이모' 로보택시인데요.

결국 누군가가 불을 질러 버리자고 선동하자,

[저거 불 질러버리자!]

비상등을 켜는 것 외엔 방어할 방법이 없던 로보택시, 최후를 맞이합니다.

이처럼 운전자 없이 자율주행을 하는 로보택시, 미국에선 왜 이런 반달리즘이나 마찬가지인 사태로 번진 걸까요?

미국에선 구글과 제너럴모터스가 현재 로보택시를 서비스 중인데, 이중 제너럴모터스의 '크루즈'는 이미 운행이 취소됐습니다.

운행 시작 2개월 만에 한 여성을 깔아뭉개 중상을 입히는 등 사고를 연달아 냈기 때문입니다.

웨이모도 지난 6일 자전거와 사고를 내면서 미 교통 당국의 조사가 시작된 상황.

가장 먼저 로보택시를 받아들인 샌프란시스코에선 시민들의 불안감과 반감이 커진 겁니다.

서비스를 먼저 시작했던 구글과 제너럴모터스가 주춤하는 사이, 애플의 자율주행차 '애플카'는 조용히 데이터를 쌓고 있다고 합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애플의 자율주행차 주행 거리는 캘리포니아 도로에서 총 45만 마일을 넘겨 1년 전보다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38개 자율주행 시험 허가를 받은 회사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인데 애플은 시험 주행 단계에선 운전자가 탑승하고 있어서 별다른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합니다.

[화면제공 마이클 반디]

정원석 기자 , 이휘수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中 광둥서 컨테이너선이 대교 들이받아 붕괴…사상자 파악 중
  • 조선일보계속되는 ‘러시아 돌연사’...군사 작전 비판한 러 군사블로거 사망
  • 연합뉴스'테라' 권도형, 한국 아닌 미국으로 송환 결정…도피 22개월만(종합3보)
  • 중앙일보로이터 "이란, 러시아에 우크라 공격할 탄도미사일 400발 제공"
  • 뉴시스친정부 러 군사블로거, "러 병력 큰 손실" 주장한 뒤 사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