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방 의대 26곳 중 7곳, 지역인재선발 비율 60% 넘어

댓글0
핵심요약
종로학원, 입학정원 2천명 증가 전 '2025학년도 전형계획' 기준으로 분석
수시 14곳·정시 3곳, 지역인재선발 비율 60% 넘어
"지역인재 선발 확대시, 내신·수능 합격선 하락 불가피"
노컷뉴스

지난 6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앞. 연합뉴스



정부가 2025학년도 대입에서 의대 정원을 2천명 늘리고 비수도권에 대해 '지역인재전형 60% 모집안'을 제시한 가운데, 지역인재전형으로 60% 이상을 선발할 예정인 대학은 7곳으로 나타났다

12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입학정원 2천명 증가 전 '2025학년도 전형계획'을 기준으로 볼 때 비수도권 26개 의대의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60%를 넘는 곳은 동아대(89.8%), 부산대·전남대(각 80%), 경상국립대(75.0%), 전북대(62.7%), 조선대·대구가톨릭대(각 60.0%) 등 7곳이었다.

전형 별로는 수시에서는 14개 대학이, 정시에서는 3개 대학이 지역인재 선발 비율 60%를 넘겼다.

전국 6개 권역의 수시(63.8%)와 정시(33.7%) 합산 지역인재 선발 비율은 평균 53.9%였다.
노컷뉴스

종로학원 제공



권역별로는 부산·울산·경남권이 66.0%, 호남권이 63.7%로 60%가 넘었고, 대구·경북권 51.6%, 제주권 50.0%, 충청권 48.8%, 강원권 25.8%이었다.

수시의 경우 호남권이 73.2%로 가장 높았고, 이어 부울경 73.0%, 대구경북권 64.4%, 제주권 60.0%, 충청권 58.6%, 강원권 38.1% 순이었다.

정시의 경우 부울경이 52.3%로 가장 높았고, 이어 호남권 45.1%, 제주권 40.0%, 충청권 30.3%, 대구경북권 18.4% 순이었다. 강원권은 0%였다.

대학별로 보면 수시에서는 부산대·동아대(각 100%) 전남대(89.2%) 등이 높았고, 정시에서는 경상국립대(76.9%), 동아대(73.7%), 충남대(66.7%) 등이 높았다.

의대와 약대, 치대, 한의대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지방대육성법)'에 따라 2023학년도부터 신입생의 40%(강원·제주는 20%)를 해당 지역 출신 중에서 선발해야 한다. 지역인재전형에 응시하기 위해서는 6개 권역(부울경·대구경북·강원·충청·호남·제주 권역) 중 대학이 속한 권역에서 고등학교 전 교육과정을 이수해야만 한다.

교육부는 2025학년도 의대 정원 증원 배정을 4월 중하순까지 마무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역 내 학생 수가 한정돼 있는 만큼 지역인재 선발이 확대되면 내신·수능 합격선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지구대 앞 쭈뼛쭈뼛, 두 아이가 들고온 가방의 정체
  • 뉴시스출근 안 한 전공의 8024명…"전날보다 이탈자 줄어든 병원도"(종합)
  • 연합뉴스TV전공의 집단사직 사흘째…이 시각 세브란스 병원
  • TV조선차량 파묻히고 통신선 끊어지고…50㎝ '눈 폭탄' 피해 속출
  • 동아일보20대 부부의 일곱째 아이…서울 최초 출산지원금 1000만원 주인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