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학용품·레저용품 사며 '세뱃돈 플렉스'…'잘파'는 소비를 참지 않지

댓글0
G마켓, 작년 설 직후 구매량 분석 결과
10·20대 구매 늘고 30·40대는 감소
설 연휴 직후 세뱃돈을 받는 이른바 '잘파세대(Z세대+알파세대)'의 소비는 늘어난 반면 세뱃돈을 주는 입장인 30·40세대의 구매는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온라인 쇼핑몰 G마켓은 지난해 설 직후(2023년 1월25일~1월31일) 주요 상품군의 연령별 구매량을 명절 직전(2023년 1월14일~1월20일)과 비교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작년 설 직후 10대의 구매량은 67%, 20대는 20% 늘어났지만, 세뱃돈을 주는 입장인 30·40세대의 구매는 소폭 감소했다.
아시아경제

합동 세배 행사에서 한복을 입은 어린이들이 어르신들에게 세배를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설 직후 1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것은 문구용품이었다. 학용품과 팬시용품이 포함된 문구용품 구매량은 명절 직전보다 4배 이상(340%) 늘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게임기(248%) ▲PC용품(232%) ▲구기용품(178%) ▲스포츠 의류·운동화(137%) 등의 판매량이 대폭 늘었다.

20대는 레저용품과 구기용품의 구매가 눈에 띄었다. 레저용품의 판매량은 85% 늘었으며 ▲각종 구기용품(83%) ▲브랜드 의류(63%) ▲브랜드 신발(56%) ▲게임기(55%) 등도 많이 구입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G마켓 제공]


세뱃돈으로 소비를 누리는 '세뱃돈 플렉스'는 코로나19 엔데믹(감염병 주기적 유행) 이후 더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였던 2021년 설과 비교해 지난해 설 연휴 직후 1인당 평균 구매단가는 10대는 12%, 20대는 16% 증가했다.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기에는 거리두기 등으로 가족·친지와의 만남이 줄었으나, 지난해 설에는 엔데믹으로 친지 방문이 많아지면서 받은 용돈도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G마켓은 올해도 설 직후 잘파세대의 세뱃돈 플렉스 소비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기획전을 마련한다. 오는 18일까지 신학기에 필요한 운동화와 가방 등을 할인하는 '신학기 선물 시진 픽 잡화 페스타'를 열어 신발, 운동화, 가방 등을 최대 70% 할인 판매한다. 또 같은 기간 열리는 '2024 신학기 스포츠 페스티벌'에서는 최대 10만원까지 할인 가능한 쿠폰을 매일 제공한다.

한편 최근 KB국민카드가 고객 패널 '이지 토커' 400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설날 세뱃돈이나 용돈을 준비한다는 응답자는 87%였으며, 평균 금액은 52만원이었다. 세뱃돈 적정 금액으로는 미취학 아동 1만원, 초등학생 3만~5만원, 중고등학생 5만~10만원이었으며, 성인은 10만원 정도가 적당하다는 대답이 많았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옆집도 떼돈 벌었대” 전국 땅부자 확 늘까…자투리 농지 제한도 확 풀기로
  • 쿠키뉴스직구족 느는데 불법상품 버젓이 판매…알리 “문제 해결할 것”
  • 뉴시스"공사비 적은 리모델링이 재건축 대안"…리모델링업계, 제도 개선 촉구
  • 한국일보잠 못 자는 농막 대신 거주할 수 있는 '농촌 체류형 쉼터' 도입
  • SBS[스프] 사과 하나에 만 원? 고물가 시대를 살아가는 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