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엔비디아 한판 붙자" 리사 수 AMD 회장 엔비디아에 선전 포고했다

댓글0
AMD AI 칩 인스팅트 MI300 시리즈 공식 출시
엔비디아 장악 AI 칩 시장에 도전 선언
MS 등 주요 빅테크 바로 화답


파이낸셜뉴스

리사 수 AMD 회장 겸 CEO(최고경영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실리콘밸리=홍창기 특파원】

미국 반도체 기업 AMD 리사 수 회장 겸 CEO(최고경영자)가 엔비디아와의 AI(인공지능) 칩 경쟁을 공식 선언했다. AMD가 엔비디아의 AI 칩과 경쟁할 수 있는 AI 칩을 내놓은 것이다.

AMD는 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투자자 행사를 열고 자사의 최신 AI 칩 인스팅트(Instinct) MI300 시리즈를 공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인스팅트 MI300 시리즈는 그래픽처리장치(GPU)인 MI300X, 중앙처리장치(CPU)와 GPU 결합 형태인 MI300A로 구성된다.

MI300X의 경우 AI 칩 시장을 사실상 장악하고 있는 엔비디아 H100과 견줄 수 있는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H100은 생성형 AI 모델의 기반이 되는 대규모 언어 모델(LLM)에 적용해 이를 훈련하도록 설계된 칩이다.

리사 수 AMD 회장 겸 CEO(최고경영자)는 이날 H100과 인스팅트 MI300X을 비교 시연하며 엔비디아와의 경쟁을 예고했다.

수 회장은 "성능은 더 나은 사용자 경험으로 직결된다"면서 "AMD의 MI300X가 H100 대비 2.4배 메모리 밀도와 1.6배 이상의 대역폭(bandwidth)을 제공한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수 CEO는 M1300X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AMD가 AI 칩 신제품을 내놓자 주요 테크기업은 바로 화답했다.

MS는 클라우드 서비스인 애저에 MI300X 칩을 이용할 것이라고 반응했다. 리서치 회사 오미디아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MS는 올해 엔비디아 H100의 최대 구매자였다. 오라클도 클라우드에 AMD 칩을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챗GPT 개발사 오픈AI 역시 자사의 그래픽처리장치(GPU) 프로그래밍 언어인 '트리톤'에 AMD 칩을 사용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AMD는 올해 AI 칩 시장이 450억 달러(약 59조 26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6월 예상한 300억 달러(39조 5070억원)보다 50% 증가한 것이다.

또 AMD는 오는 2027년까지 AI 칩 시장 규모가 4000억 달러(526조 6800억 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AMD의 AI 칩 매출은 20억 달러(약 2조 6334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파이낸셜뉴스

AMD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악천후에도 끄떡없는 자율주행차 '라이다' 개발
  • 한국일보온디바이스AI 뜨자…LLM 대신 sLLM 급부상
  • 아이뉴스24LGU+ 키즈토피아, '우주 체험' 메타버스 공간 만든다
  • 머니투데이내가 훨씬 잘하겠다…속 터지는 중국 게임광고의 노림수
  • 중앙일보[팩플] “주주들, 인내심 잃어”…AI 경쟁 밀린 애플, 변화 가능할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