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차량서 극단선택 시도한 남성들…女차주는 40㎞밖 집서 숨진 채 발견

댓글0
머니투데이

/사진=뉴시스



30대 남성 2명이 인천 영종도에 세워둔 차량 내부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다 구조됐다. 차주인 20대 여성은 그와 40㎞ 떨어진 곳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있는지 여부를 수사 중이다.

7일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58분쯤 인천시 중구 용유동 한 노상의 차량 안에서 30대 남성 2명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용유동은 영종도 내 행정구역이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이 이들을 구조했다. 구조 당시 1명은 의식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고 현재 2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타고 있던 차량 소유주가 20대 여성 A씨라는 사실을 확인, 그의 행방을 추적했다. 해당 차량에서는 A씨의 휴대폰도 발견됐다. 경찰은 같은날 오후 5시54분쯤 인천시 중구 도원동 자신의 주거지에서 숨져있는 상태의 A씨를 발견했다. 용유동과 도원동은 약 40㎞ 거리다.

A씨는 침대와 벽 사이에 누워있는 채로 발견됐다. 소방은 A씨가 발견 당시 기준으로 수 시간 전에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A씨의 신체에서 멍 자국이 목격됐다. A씨의 옷 역시 일부 벗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 2명과 A씨의 범죄 연관성에 대해 다각도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도균 기자 dkkim@mt.co.kr 이강준 기자 Gjlee1013@mt.co.kr 김성진 기자 zk007@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의대학장들 "의대증원 350명 적절…정부와 소통 끊겼다" 비판
  • 파이낸셜뉴스'스타필드 추락사' 안전요원은 2주 된 '알바생'.."실수로 고리 안 걸어"
  • 이데일리“대게 두 마리에 37만원”…소래포구 상인들 엎드려 사죄했지만
  • 한국일보아파트 고층서 난간 넘나든 초등생 형제 ‘아찔’
  • YTN이원석 검찰총장 "전공의 복귀 안 하면 의료법 절차 따를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