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40점에 10만원 횟집 사장 등판 "10명이서 한 접시 시켜"

댓글0
"없던 메뉴 달라고 해서 준 것…거짓 주장"
폭로자, 사장 해명에 추가 입장문 재반박
광어와 방어가 약 40점 오른 회 한 접시가 10만원이라는 후기가 올라와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횟집 사장이 '손님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해명하고 나섰다.

아시아경제

횟집에 가 광어와 방어회 10만원 어치를 시켰으나 40여점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후기를 작성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지난 4일 JTBC '사건반장'에 따르면 이 횟집 업주 A씨는 "우리 식당은 1인당 4만원, 5만원, 7만원 이렇게 파는 곳이다. 그런데 손님들이 '우리는 1차에서 배부르게 먹고 와서 그렇게 못 먹고 조금만 먹겠다'고 해서 알았다고 하고 (회를) 10만원어치 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대 손님 남자 9명, 여자 1명이 와서 대구탕 4만5000원짜리 1개와 방어회 10만원짜리만 달랑 시켰다"고 문제를 제기한 B씨 일행을 향한 불만도 토로했다.

A씨는 "(인원수대로) 인당 주문하지 않았지만 손님들이 워낙 부탁해서 메뉴에 없는 걸(회 10만원어치) 준 건데"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인당 파는 메뉴에는 곁들이찬(일명 쓰키다시)이 포함되나 B씨 일행은 "다른 반찬은 안 주셔도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손님들이 '회 양이 왜 이렇게 적냐. 환불해달라'고 했다"며 "다른 테이블에서 싸움이 벌어졌다고 글에 적었는데 그게 아니다. 그날 반찬 없이 그렇게 회만 나간 테이블은 그 10명 테이블이 유일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 손님들이 오히려 욕설을 하고 난리를 쳤다. 그래서 돈 안 받을 테니 그냥 가라고 했다. 손님들을 신고할까 하다가 '젊은 사람들을 신고하면 뭐 하나'라는 생각에 신고도 하지 않고 돌려보냈는데 내가 무슨 잘못이냐"며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추가글 통해 사장 입장 반박한 폭로자 "주작 아니다"
아시아경제

횟집에 가 광어와 방어회 10만원 어치를 시켰으나 40여점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후기를 작성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앞서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 10만원, 이게 맞나요? 따지는 손님한테 쌍욕까지'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B씨는 접시에 광어와 방어회 40여 점이 담긴 사진을 올리고 "어제 신용산에서 2차로 간 횟집"이라며 "이거 10만원 맞나요?"라며 누리꾼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이어 "반찬은 김이랑 백김치, 쌈장이 다였다"며 "처음에 주문하고 (사장에게) '이거 10만원짜리 맞냐'고 물어보니 '맞다'고 해서 그냥 먹는데 다른 테이블 손님도 저희랑 같은 걸 시켰는지 '가격 너무한 거 아니냐'고 따지더라"고 했다.

B씨는 "사장님이 우리 테이블 가리키면서 '저기 테이블도 그냥 먹는다. 젊은 XX가 싸가지 없다. 나가 그냥. 환불해 줄 테니 가'라고 하면서 쌍욕 하더라. 회 양보고 충격 먹고 그런 응대는 처음이라 더 충격적이어서 글을 쓴다"고 주장했다.

아시아경제

횟집에 가 광어와 방어회 10만원 어치를 시켰으나 40여점밖에 나오지 않았다고 후기를 작성해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 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됐고, 이에 업주인 A씨가 "사실과 다르다"며 억울함을 토로하자 B씨는 6일 "생각보다 일이 커졌다"라며 "(사연을 본) 많은 분들이 댓글로 '주작(없는 사실을 꾸며 만듦)'이라고 하셔서 글을 올린다"고 추가 글을 작성했다.

B씨는 "4명이 주변에서 1차를 먹고 갔기에 간단히 먹을 메뉴를 물어보니 사장님이 광어+방어 10만원짜리는 먹어야 된다고 하셨다"며 "회 나온 것(양)에 놀라 반찬이 추가로 더 나오나 하고 있었지만 나오는 것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처음 쓴 글에) 댓글 중 블로그엔 반찬 이것저것 나오지만 제가 올린 사진에는 없다고 하시는데, 그건 세트 메뉴이고 저희는 10만원짜리 단품이어서 그렇다"며 '코스 중 단품 사진만 찍어 올렸다'는 댓글에 반박했다.

또 추가 글을 통해 "처음부터 10만원짜리 메뉴를 제시한 건 사장님이다"며 "저희는 묵묵히 얘기하면서 먹었고, 다른 테이블 남자 손님이 카운터 쪽(회 써는 곳)으로 가서 언성을 높이면서 처음 쓴 글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서울대 의대 교수 ‘주 1회 셧다운’ 결론…의료 공백 커지나
  • 연합뉴스TV알리·테무 만난 개인정보위…"한국법 준수에 유예기간 못 줘"
  • SBS"90대가 갑자기 후진" 주차장서 날벼락…4명 덮쳐 1명 사망
  • 조선일보“I Like you” 한소희, 이번엔 학폭논란 전종서와 머리 맞댄 사진
  • 아시아경제검찰 "이화영 측 '전관변호사 회유·CCTV 상시녹화' 주장도 허위"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