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황희찬 골문 앞에서 왜 침착했나…"울버햄튼 에이스라는 사실 스스로 알게 됐다"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울버햄튼의 황희찬(27)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침착한 마무리가 일품이었다.

황희찬은 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23-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를 통해 울버햄튼이 1-0으로 승리했다.

이 골로 황희찬은 이번 시즌 리그에서 8골 2도움을 기록해 프리미어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이로써 프리미어리그 득점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제 황희찬보다 더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엘링 홀란드(14골), 모하메드 살라(10골), 손흥민(9골)뿐이다.

울버햄튼은 이날 승리가 필요했다. 이날 전까지 4경기 동안 1승 3패로 분위기가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비교적 약체인 번리를 상대로 홈에서 승점 3을 원했다.

황희찬이 해결사로 나섰다. 전반 42분 페널티 지역에서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공을 잡자마자 슛을 날린 게 아니라, 페이크를 통해 수비를 이겨낸 뒤 넣은 침착한 골이었다.

과거 에버튼에서 활약한 미드필더 리온 오스만은 영국 매체 'BBC 라디오 5'의 풋볼 데일리 팟캐스트에서 황희찬의 활약을 언급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그는 "모든 축구 선수들은 자신이 핵심 선수라는 걸 깨닫게 되면 그 자신감을 누릴 수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모든 것이 더 자연스러워진다. 편안해지고, 기회를 마무리할 수 있다. 황희찬의 골 장면에서 그런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는 급하지 않았고, 자기가 준비될 때까지 기다렸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좋은 마무리였다. 울버햄튼의 경기력은 전반전에 좋지 않았다. 그러나 그 골로 후반까지 마무리를 잘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황희찬은 이제 울버햄튼의 에이스가 됐다. 득점만 봐도 알 수 있다. 황희찬의 올 시즌 공식전 총 득점이 9골이다. 그의 뒤를 잇는 선수는 4골을 넣은 마테우스 쿠냐다.

특히 그는 안방에서 강하다. 이번 시즌 무려 6골을 홈구장인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넣었다.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모하메드 살라의 8골에 이어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 득점 부문 2위에 해당하는 수치다.

황희찬은 올 시즌 뛰어난 몸 상태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자신감도 생겼다. 스스로 에이스라는 사실을 알게 된 순간, 침착함까지 생긴 모양새다. 황희찬은 어느 때보다 안정감 있는 득점력을 뽐내고 있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류중일호, 프리미어12 B조서 일본·대만·쿠바와 격돌
  • 노컷뉴스'U-23에도 공한증' 황선홍호, 中 잡고 8강 조기 확정 도전
  • 스포츠서울2차 목표 중국에 ‘공한증’ 안겨라…황선홍호, 중국 넘어야 ‘숙명’의 한·일전 부담 던다[U-23 아시안컵]
  • OSEN'도움이 안 되네' 토트넘, 아스날 탈락에 한숨→무거워진 손흥민 어깨...'아스날 킬러 모드' 나와야 UCL 보인다
  • 스포티비뉴스'충격' "맨유는 라커룸에 들어가지도 못하게 했다!" 독일 레전드, 맨유에서 쫓겨난 사연 공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