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소미 2위·성유진 7위로 LPGA Q시리즈 합격…임진희도 통과(종합)

댓글0
이소미 “내년 LPGA투어에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
이소미·성유진·임진희 신인상 경쟁 기대
일본 사이고·요시다 경쟁자 될 듯
이데일리

이소미가 7일 열린 LPGA 투어 Q 시리즈를 공동 2위로 통과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이소미(24), 성유진(23), 임진희(25) 등 국내 여자 골프 간판 선수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퀄리파잉(Q) 시리즈를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했다.

이소미는 7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 모빌의 로버트트렌트존스 골프트레일 크로싱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6라운드에서 버디 1개를 잡고 보기 2개를 범해 1오버파 73타를 쳤다.

최종 합계 26언더파 404타를 기록한 이소미는 수석 합격한 로빈 최(호주)와 3타 차 공동 2위로 LPGA 투어 Q 시리즈를 통과했다.

이소미는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해 수석 합격 기대를 모았으나, 마지막 날 타수를 잃어 3년 연속 한국 선수의 수석 합격 영광을 이어가진 못했다. 한국 선수들은 2021년 안나린, 2022년 유해란이 Q 시리즈 1위로 LPGA 투어에 진출했다.

그러나 이소미는 6라운드 내내 한 번도 5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을 정도로 선두권을 지킨 끝에 LPGA 투어 진출에 성공해, 내년 미국 무대에서의 경쟁력도 확인했다.

이소미는 대회를 마친 뒤 “미국에 온지 2주 정도 됐다. 정신적으로도 육체적으로도 너무 힘들었는데 좋은 성적으로 끝내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수석 합격을 놓쳐) 마지막에 아쉬움이 남지만 내년에 LPGA 투어에서 좋은 모습을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 더 열심히 해서 내년에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성유진 역시 6일 내내 상위권에 오른 끝에 내년 LPGA 투어 거의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풀 시드를 손에 넣었다. 성유진은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였고, 최종 합계 19언더파 411타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올해 LPGA 투어에 데뷔했지만 시드를 유지하지 못한 장효준(20)도 공동 7위에 올라 안정적인 시드를 확보했다.

공동 17위를 기록한 임진희(13언더파 417타)도 내년 LPGA 투어 진출에 성공했다.

이데일리

성유진(사진=AFPBBNews)


이소미, 성유진, 임진희는 KLPGA 투어에서 정상급으로 활동하던 선수들이다. 이소미는 KLPGA 투어 통산 5승을 거뒀고, 성유진은 올 시즌 2승을 기록했다. 임진희는 올해만 4승을 차지해 ‘다승왕’에 올랐고, 세계랭킹 40위로 이 대회에 출전한 선수들 중 가장 랭킹이 높았다.

내년 LPGA 투어 무대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신인상 경쟁을 펼치는 모습을 볼 수도 있게 됐다.

한편 호주 교포인 로빈 최는 최종 합계 29언더파 401타로 수석 합격해 LPGA 투어 복귀에 성공했다.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통산 6승의 사이고 마오(일본)가 공동 2위(26언더파 404타), 통산 3승의 요시다 유리(일본)가 공동 7위(19언더파 411타)에 올라 우리 선수들과 신인상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을 제패한 양희영(34)을 캐디로 대동한 제니퍼 송(미국)도 공동 17위(13언더파 417타)를 기록해 LPGA 투어에 재입성했다.

반면 베테랑 이정은(35)은 공동 23위(12언더파 418타)에 자리해 조건부 시드에 그치게 됐다. KLPGA 투어 통산 1승의 홍정민(21)도 공동 45위(8언더파 422타)에 머물러 조건부 시드를 받는다.

LPGA 투어 Q 시리즈 상위 20위의 선수는 내년 거의 모든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받고, 45위 선수까지는 조건부 시드와 엡손투어(2부)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데일리

LPGA 투어 Q 시리즈 통과한 선수들 단체 사진(사진=AFPBBNew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티비뉴스후배 괴롭힘 의혹에도 대역전 드라마 썼다…눈물의 23연패 탈출, 페퍼저축은행 105일 만에 승리
  • 스포츠서울이정후 경미한 옆구리 부상, 시범경기 늦게 시작···급할 필요 없다 [SSAZin]
  • YTN'기적의 6연승' 신진서, 농심배 세계바둑 우승 견인
  • 매일경제이정후, 경미한 옆구리 통증으로 시범경기 데뷔 연기 [MK현장]
  • 엑스포츠뉴스류현진 "연락처 좀 주세요"…한화 '단톡방'에서 생긴 일 [오키나와 스토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