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김하성, 후배 선수 고소…“폭행 피해 주장하며 금품 요구”

댓글0
이데일리

김하성(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주미희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활약하는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과거 같은 팀에서 뛰었던 후배 야구 선수 A씨를 공갈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6일 김하성의 변호인이 후배 야구 선수 A씨를 상대로 제출한 고소장을 접수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하성은 변호인을 통해 해당 고소장에 “A씨가 지속적으로 금품을 요구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성은 2021년 모 술집에서 A씨와 술을 마신 뒤 시비가 붙어 물리적 접촉이 있었고, 이후 A씨로부터 폭행 합의금 명분으로 여러 차례에 걸쳐 금품을 요구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며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때 김하성과 한솥밥을 먹었던 A씨는 현재는 은퇴 선수 신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하성은 지난달 아시아 출신 내야수로는 최초로 MLB 내셔널리그 골드글러브(유틸리티 부문)를 수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HN스포츠사실상 은퇴(?) '괴롭힘' 논란 끝 '자격정지'...갈 곳이 없다, 36세 오지영
  • 동아일보‘골프 천재’ 앤서니 김, ‘LIV’로 12년 만에 복귀
  • 인터풋볼'사실상 종신 계약' 토트넘, 사우디 이적설 뿌리친다...손흥민과 재계약 협상 돌입
  • MBC'임시 감독' 황선홍‥"처음부터 1순위였다"
  • 엑스포츠뉴스류현진의 '이거 하나' 갖고 싶다…똑똑한 문동주 "개명을 해야겠습니다" [오키나와 인터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