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미 "우크라 지원 예산 고갈…푸틴에게 성탄 선물"

댓글0
미 "우크라 지원 예산 고갈…푸틴에게 성탄 선물"

[앵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2천억원대 추가 군사 지원 계획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우크라 지원 예산을 처리해야 할 의회는 몇 달째 꿈쩍도 하지 않고 있는데요.

백악관은 지원을 끊으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거라며 의회를 압박했습니다.

워싱턴에서 정호윤 특파원입니다.

[기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크라이나에 탄약과 포탄, 미사일 등 총 2,300억원대 군사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의회의 승인과는 무관한, 대통령 권한을 이용해 비축분을 지원하겠다는 것으로,

블링컨 장관은 "의회가 예산안을 처리하지 않는 한 우크라이나에 제공할 수 있는 마지막 안보 지원"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우크라이나 지원 자금이 고갈될 거라는 경고에도,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은 물론 상원에서도 공화당이 어깃장을 놓으며 우크라 지원을 위한 돈줄은 꽁꽁 묶인 상태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우크라이나를 지원하지 않는 것은 미친 짓입니다. 이는 미국의 이익에 반하고 세계의 이익과도 반하는 것입니다."

의회가 끝내 예산 처리를 거부한다면 우크라이나의 패배는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이는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가장 바라는, 크리스마스 선물과도 같은 일이라고 호소했습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nsc 전략소통조정관> "만약 우리가 (지원의) 플러그를 뽑는다면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다른 나라, 또 우리에게는 재앙이 될 것이고 푸틴에게는 선물이 될 것입니다. 푸틴에게 큰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겁니다."

미국을 찾은 우크라이나 대표단도 미국 의회를 향해 "전쟁 패배 위험"을 언급하며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를 향해 더는 기다릴 수 없다며 인내심이 한계에 가까워졌음을 내비쳤습니다.

그러면서도 공화당과 중대한 타협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힐 정도로 절박감 역시 드러냈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ikarus@yna.co.kr)

#우크라이나 #군사_지원 #미국_의회 #하원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한국 여성들, 아이 낳지 않는 이유는"…외신들도 저출산 주목
  • 중앙일보오타니 깜짝 결혼 "신부 정체 내일 풀겠다"…강아지 사진은 왜?
  • 서울신문“중국이 쳐들어오면 선제 핵 보복” 러시아 핵 독트린 유출
  • 매일경제“왜 애 안낳냐고요?” 한국 엄마들, BBC에 털어놓은 이유 보니
  • YTNBBC "한국 여성은 왜 아이 낳지 않나"...외신도 '한국 쇼크' 주목 [앵커리포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