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클린스만 감독님 지켜보고 계십니까...'국대 3순위' 오현규, 멀티골 작렬→셀틱 4-1 대승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오현규가 실력으로 무력 시위에 나섰다.

오현규의 소속팀 셀틱은 7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스코틀랜드 글레스고에 위치한 셀틱 파크에서 열린 하이버니언과의 2023-24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 16라운드에서 4-1 대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로 셀틱은 16경기 13승 3무라는 미친 성적으로 2위 레인저스를 크게 따돌리고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셀틱 일본 에이스의 부진]

이번 경기에서 로저스 감독은 과감하게 오현규를 선발로 내보냈다. 지난 시즌 엔제 포스테코글루 감독 체제에서는 압도적인 득점력을 보여주던 후루하시 쿄고가 최근 들어서 예전같지 않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로저스 체제로 전환 후 후루하시는 리그 5경기 만에 4골 2도움을 터트리면서 여전히 에이스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때 당시 오현규는 허벅지 부상으로 출전하지도 못하고 있었던 상황이라서 후루하시의 입지는 더욱 탄탄해졌다.

인터풋볼

셀틱의 압도적인 질주와 별개로, 후루하시는 6라운드 이후로 득점력에 정체기가 오기 시작했다. 3경기 연속 득점포를 신고하지 못했다. 10라운드에서 오랜만에 골맛을 보기는 했지만 예전만큼의 위력이 나오지 못했다.

그래도 로저스 감독은 후루하시를 믿고 기용해줬지만 후루하시는 응답하지 못했다. 그 사이에 오현규가 치고 올라오기 시작했다. 후루하시와 반대로 오현규는 시즌 초반에 마음고생을 했다. 부상으로 완벽한 몸상태에서 시즌 시작을 못한 탓인지 오현규는 리그 10라운드까지 1골도 넣지 못했다.

[살아나기 시작한 오현규]

셀틱은 후루하시가 전방에서 해결해주지 못한다면 결국에는 오현규가 해줘야 했는데 오현규가 점점 몸상태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오현규는 11라운드 세인트 미렌전에서 시즌 마수걸이 득점을 신고하면서 자신감을 되찾기 시작했다.

로저스 감독은 점점 오현규에게 많은 출전 시간을 부여하기 시작했다. 12라운드 로스 카운티 전에서는 오현규를 후루하시 대신에 선발로 넣기 시작했다. 후루하시가 13라운드 에버딘전에서 다시 골을 추가했지만 오현규를 바라보는 로저스 감독의 눈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인터풋볼

11라운드 전까지만 해도 리그에서 오현규의 출장시간은 교체로 들어가면 20분 남짓이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서는 교체로 나와도 30분 이상 경기를 소화하기 시작했다. 오현규의 자신감은 당연히 올라갈 수밖에 없었고, 이는 득점으로 이어졌다.

오현규는 13라운드 에버딘전에서 후루하시 대신 투입된 후에 2골을 몰아치면서 확실한 터닝 포인트를 마련했다. 오현규가 후루하시보다 더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자 로저스 감독은 점차 오현규 쪽으로 기울었다.

이번 하이버니언전을 앞두고 후루하시와 오현규의 투톱 가능성을 직접 언급하기도 했던 로저스 감독은 다시 한번 오현규에게 선발 기회를 넘겨줬다.

[멀티골 폭발한 오현규]

인터풋볼

셀틱은 후루하시가 아닌 오현규를 중심으로 공격진을 구성했다. 루이스 팔마와 마이클 존스톤이 좌우 측면을 맡았다. 중원에는 칼럼 맥그리거, 이와타 토모키, 맷 오 라일리의 조합이 구성됐다. 그렉 테일러, 리암 스케일스, 카메론 카터-빅커스, 알리스테어 존스턴가 수비를 맡았다. 조 하트가 골문을 지켰다.

오현규는 로저스 감독의 믿음을 골로 승화시킬 수 있는 선수였다. 행운까지도 따랐다. 전반 5분 만에 오현규의 선제골이 터졌다. 팔머가 코너킥을 예리하게 올려줬다. 이때 카터-빅커스가 달려들어서 발에 정확히 공을 맞췄다. 오현규는 골키퍼 앞에서 시야를 가리는 역할이었다.

인터풋볼

카터-빅카스가 슈팅을 시도했을 때 오현규는 골키퍼 앞에서 하이버니언 선수와 경합하던 중이었다. 카터-빅카스의 슈팅이 오현규 몸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궤적으로 바뀌었다. 오현규의 의지와는 전혀 상관없는 상황이었지만 마지막 터치가 오현규이기에 오현규의 득점으로 인정됐다. 오현규의 시즌 4호골이었다.

오현규의 골로 승기를 잡은 셀틱은 오 라일리, 팔머의 추가골까지 나오면서 완벽하게 승기르 잡았다. 행운 섞인 득점을 보였던 오현규가 이번에는 제대로 스트라이커로서의 면모를 발휘했다. 후반 10분 상대 수비수의 공을 과감하게 달려들어 가로챈 오현규는 골키퍼가 뛰어나오자 빈 공간으로 정확히 밀어 넣었다. 오현규의 시즌 2호 멀티골이 터지는 순간이었다.

[오현규 활약의 나비효과?]

인터풋볼

오현규의 맹활약은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감독에게 새로운 고민거리를 안겨다 줄 것이다. 클린스만 감독은 매번 명단을 발표할 때마다 조규성, 황의조 그리고 오현규까지 3명을 선발했다. 수비수를 1명 줄여서라도 공격수 3명을 선발하는 걸 원했던 클린스만 감독이다.

하지만 황의조가 불법촬영 혐의로 인해서 피의자 조사를 받게된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한축구협회는 뒤늦게 황의조를 국가대표팀 선발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황의조가 혐의를 벗는다면 이 결정을 철회되겠지만 현재 수사 진행 속도상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전까지는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터풋볼

그렇다면 클린스만 감독한테는 조규성과 오현규밖에 선택지가 없다. 오현규가 지금의 흐름을 이어간다면 황의조의 자리였던 2순위 스트라이커 자리를 차지할 가능성도 무시하지 못한다. 어린 선수를 과감하게 기용하는 클린스만 감독의 스타일로 오현규한테는 도움이 될 것이다.

만약 오현규가 지금의 흐름을 아시안컵 전까지 이어가지 못한다면 오현규에게 확실히 믿음을 가지지 못해 새로운 공격수를 선발할 수도 있다. 아니면 손흥민을 토트넘에서처럼 공격수로 올릴 수도 있다. 아시안컵에서의 오현규의 활용도는 앞으로의 1달 안에 결정된다.

인터풋볼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류현진 2년전 팔꿈치 수술…한화서 잘 던지기 위해서였다
  • 노컷뉴스'女 배구 최고 쌍포였는데' GS에 실바만 남고 강소휘가 사라졌다
  • 스포티비뉴스KIA 이범호 감독 "류현진 보면서 우리 선수들도 많은 것을 느끼길" (일문일답)
  • OSEN정몽규 회장 납작 엎드린지 불과 일주일 전인데.. "국내파로 가" 이석재 부회장 말→'허수아비' 정해성 위원장 거쳐 현실로?[오!쎈 현장]
  • 매일경제일본여자축구는 김일성경기장 안 가…섬뜩한 원정 모면 [Road to Paris]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