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투자노트] 수상한 ‘上’… 상승장 끝물 전조인가요?

댓글1
조선비즈

배우 이정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사진 오른쪽)이 서초구 한 식당 앞에서 찍힌 것으로 보이는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특별한 원인 없이 이상 급등 현상을 일으키는 종목이 많다. 우선주들,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등이 그런데, 가장 심한 것은 정치테마주와 연계된 우선주다. 물론 총선이 가까워지는 시점이긴 하지만, 이같은 현상이 증시 조정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경고가 나온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고교 동창 배우 이정재의 저녁 식사 한 번을 계기로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주가가 치솟는 대상홀딩스우는 전날인 6일까지 7연속 상한가를 쳤다. 두 사람의 사진이 퍼지기 시작한 지난달 24일 기준 7670원이었는데 이날까지 7거래일 연속 상한가로 장을 마치면서 주가가 525% 뛰었다. 한국거래소가 지난 4일 매매거래 정지 조치를 했지만, 거래가 풀리자마자 주가가 또 연이틀 상한가를 기록했다.

대상홀딩스우 주가가 비정상적으로 치솟는 기간 동안 거래량을 주도한 것은 개인 투자자였다. 첫 상한가를 기록한 지난달 27일부터 전날까지 7거래일 동안 대상홀딩스우 총 거래대금(이하 매수 기준)은 1687억9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98%에 해당하는 1661억4100만원이 개인 투자자 몫이었다. 사실상 개인 투자자에 해당하는 기타외국인도 5억4800만원의 거래 규모를 보였다.

이는 스팩주도 마찬가지다. 지난 5일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 교보15호스팩은 장중 공모가(2000원) 대비 159.5% 상승한 5190원까지 올랐다. 4일 상장한 삼성스팩9호는 157.5% 상승한 5150원까지 급등했다. 3일 상장한 엔에이치스팩30호는 공모가(2000원) 대비 23.75% 오른 2475원에 장을 마쳤지만, 장중에는 172.5% 오른 5450원까지 치솟았다.

이처럼 우선주와 스팩주가 다시 주목받기 시작한 건 국내 증시가 단기 과열 우려에 숨 고르기 장세를 시현하며 주도주가 부재하자 반대급부로 관심이 쏠렸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달 미국 물가지수 둔화에 코스피는 11.3%, 코스닥은 13% 상승했지만, 이달 들어서는 박스권 흐름을 이어가면서 개별 종목장세가 나타나고 있다.

조선비즈

그래픽=정서희



증권가에선 이같은 상황이 증시 상승세의 ‘끝물’을 의미한다며 우려가 나오고 있다. 우선주에 이어 스팩주의 이상 급등이 증시 조정의 신호일 수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경고다.

우선주는 오랜 기간 시세 조종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시가총액과 거래량이 적어 주가를 밀어 올리기 쉽기 때문이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우선주가 이례적으로 폭등(3개월 전 대비 상승률 20% 이상)한 이후 코스피 추가 상승이 제한되거나 조정세가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스팩주도 마찬가지다. 스팩주는 비상장기업의 인수·합병(M&A)을 목적으로 하는 페이퍼컴퍼니로, 상장 주관사가 신주를 발행해 공모자금을 모은 뒤 3년 내 비상장기업을 M&A해야 한다. 스팩주의 가격이 급등할 경우 합병 과정에서 피합병 회사의 지분가치가 축소돼 합병 성사 확률이 낮아진다. 이에 따라 주가가 단기 급등한 뒤 다시 되돌림 흐름을 보이는 경향을 보인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지난 2021년 5월 우선주가 무더기로 급등했을 당시에도 코스피는 3300선을 고점으로 하락 전환하는 등 역사적으로 볼 때 이런 이상 급등 랠리는 상승장의 끝물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우선주‧스팩주 등은) 대부분 펀더멘털과는 관련 없는 상승이기 때문에 ‘뇌동매매’를 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민하 기자(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비즈가입 하루 지나도, 80세 이후에도 100% 보장… 파격 상품 내놓는 생보사
  • 테크M[MWC 24] '절대반지' 앞에 모인 반지원정대...삼성전자 전시관은 '갤럭시 링'으로 '후끈'
  • 파이낸셜뉴스에스파 카리나·이재욱 열애 '후폭풍'?...SM엔터 시총 668억 사라졌다
  • 헤럴드경제“엔비디아에 들어간다” 대놓고 밝힌 美 마이크론…삼성·SK에 한참 밀려도 ‘큰 위협’인 이유는? [김민지의 칩만사!]
  • 매일경제[MWC]샤오미 첫 전기차 SU7 공개...내달 양산 시작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