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해피 김치 데이"…미 하원 건물 가득 채운 김치 냄새

댓글0
SBS

"해피 김치 데이(Happy Kimchi Day)"

미국 하원 의원회관인 캐논 빌딩에 6일(현지시간) 낮 김치 냄새가 가득 찼습니다.

'낸시 펠로시룸'에서 김치의 날을 축하하고 김치를 홍보하는 행사가 열리면서입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연방 의회 건물에서 열린 이 행사는 영 김 하원의원(공화·캘리포니아)이 이날 하원 본회의에서 '김치의 날(11월 22일)' 지정을 지지해 줄 것을 촉구하는 발언을 한 것과 맞물려 마련됐습니다.

행사장 한편에는 그릇에 담은 열무김치, 포기김치, 갓김치, 묵은지, 총각김치, 깍두기 등이 놓였고 그 주변에는 미국 내에서 판매되는 김치 관련 제품이 전시됐습니다.

10여 개 대형 원탁 테이블에도 배추김치, 깍두기와 함께 김치전 등이 깔렸습니다.

SBS

김 의원이 대표 발의한 '김치의 날 지정 지지 결의안'에 공동 발의자로 이름을 올린 민주당 하킴 제프리스 하원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해피 김치 데이"라고 인사를 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인 커뮤니티는 미국의 멋진 다양성 모자이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라면서 한인 커뮤니티에 대한 칭찬을 이어갔습니다.

이어 "한국계 미국인 커뮤니티는 훌륭한 음식을 요리한다"라면서 "나는 김치와 한국식 바비큐를 매우 좋아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제프리스 원내대표는 "다양하고 개방적이며 포용적인 나라를 만들고 외국인 혐오와 아시아 혐오에 맞서기 위해 가능한 한 모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SBS

▲ 미국 연방 하원 본회의에서 '김치의 날 지정' 촉구하는 영 김 의원

영 김 의원은 "김치는 한국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반찬 중 하나일 뿐만 아니라 한국 사람에게는 역사적·문화적 의미가 있다"라면서 "더 많은 사람이 김치와 한국 음식에 대해 알고 김치의 의미와 역사적 기원을 이해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 김치의 종류를 열거하기도 했습니다.

그레고리 믹스(민주·뉴욕) 하원의원도 축사에서 "김치 데이와 한국 문화가 중요한 이유는 여러분이 미국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었기 때문"이라면서 "그래서 김치 데이는 특별하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계 미국인이 배우자인 그레이스 맹 하원의원(민주·뉴욕)은 "제 아이들은 매일 김치를 먹는다. 심지어는 파스타나 샌드위치를 먹을 때도 김치를 곁들여서 먹는다"라고 소개한 뒤 "저는 김치를 담글 줄은 모르지만, 김치찌개를 잘 끓인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등이 주최했습니다.

행사에는 마지 히로노 상원의원(민주·하와이), 조기중 워싱턴 총영사, 김춘진 aT 사장, 김민선 한인이민사박물관 관장 등을 비롯해 1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사진=미 하원 중계 화면 캡처,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EU, 새 정부 들어선 폴란드에 동결 200조원 방출 '선물'
  • 매일경제바이든, 사상 초유의 대러제재 단행 … EU도 추가조치 준비
  • 연합뉴스TV[차이나워치] 중국 어민 사망에 양안갈등 심화…美의원 "대만 지지"
  • YTN전쟁 2주년, 산산히 부서진 일상...기약 없는 전쟁
  • 중앙일보바이든 "푸틴 개XX" 욕하자, 다음날 핵폭격기 타고 나타난 푸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