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발 재계약해줘” 몸달은 울버햄튼.. 황희찬, 어느새 몰리뉴의 왕자가 됐다

댓글0
홈경기 무려 6득점 EPL 살라 이어 2위
리그 득점 4위 우뚝, 팀내 득점도 1위
울버햄튼 벌써부터 재계약에 몸달아


파이낸셜뉴스

황희찬은 지난 12월 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024 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터뜨린 선제 결승 골로 울버햄프턴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사진 = 연합뉴스) 시즌 8호 골 터뜨려 경기 최우수선수에 선정된 황희찬 (울버햄프턴[영국]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황희찬(울버햄프턴)이 지난 5일(현지시간)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번리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8호 골을 기록해 팀 승리를 견인했다.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돌파한 황희찬은 경기 최우수선수의 영예를 안았다. 2023.12.06 khmoon@yna.co.kr


[파이낸셜뉴스] 이제 재계약이 문제가 아니다. 황희찬은 이제 울버햄튼의 아이콘이다. 특히, 유독 안방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서 더욱 그렇다.

황희찬은 지난 12월 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024 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터뜨린 선제 결승 골로 울버햄프턴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이 골로 황희찬은 이번 시즌 EPL에서 8번째 골을 기록했고, 도움 2개를 포함해 EPL 진출 이후 처음으로 한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14골),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10골), 손흥민(토트넘·9골)에 이어 EPL 득점 순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린 황희찬은 울버햄프턴 내에선 단연 가장 많은 골을 넣고 있다.

리그컵(카라바오컵)에서의 1골을 더해 황희찬의 공식전 총득점이 8골인데, 그의 뒤를 잇는 선수는 공식전 3골씩을 기록한 마테우스 쿠냐와 사샤 칼라이지치다. 이번 시즌에도 초반 햄스트링 부상을 겪어 우려를 낳았으나 긴 공백 없이 대체로 건강함을 유지한 황희찬은 최고의 시즌을 만들어가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서 상대 선수 얄마르 에크달과 볼을 다투고 있다. 2023.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사진=뉴스1


특히 2라운드 브라이턴전에서 이번 시즌 득점포 가동을 시작한 이후 '골 침묵'이 2경기를 넘긴 적이 없다는 게 고무적이다. '2경기 연속 무득점'도 셰필드와의 11라운드, 토트넘과의 12라운드뿐일 정도로 꾸준히 감각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황희찬이 홈 경기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는 건 울버햄프턴 팬들의 애정을 키우는 부분이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무려 6골을 안방인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넣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울버햄튼=AP/뉴시스]EPL 울버햄튼의 황희찬 /사진=뉴시스


이는 리버풀 살라흐의 8골에 이은 이번 시즌 EPL 홈 경기 득점 순위 2위에 해당한다고 영국 더선은 전했다.

이날 번리전을 포함해 울버햄프턴은 이번 시즌 7차례 홈 경기를 치렀는데, 그중 토트넘과의 12라운드를 빼고 6경기에서 황희찬이 골을 안겼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이날 경기 후 "황희찬이 울버햄프턴의 새로운 영웅이 됐다"고 평가했다.

"황희찬이 게리 오닐 감독에게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임을 입증하고 있다"고 호평한 텔레그래프는 황희찬과 울버햄프턴의 재계약 논의가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도 보도했다.

파이낸셜뉴스

임대 신분이던 2021-2022시즌 도중 정식 계약을 맺고 울버햄프턴 선수가 된 황희찬의 현재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다 (사진 = 연합뉴스) [런던=AP/뉴시스]EPL 울버햄튼의 황희찬 /사진=뉴시스


임대 신분이던 2021-2022시즌 도중 정식 계약을 맺고 울버햄프턴 선수가 된 황희찬의 현재 계약 기간은 2026년까지다.

최근 현지 매체에서 계약 연장 논의 시작 보도가 나오고, 오닐 감독도 재계약 희망을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황희찬은 이제 전성기에 접어들었다. 영국 무대에서도 충분히 적응했다. 이제 더 큰 꿈을 꾸고 싶어질만하다. 현지 매체들은 황희찬의 재계약이 매우 순조롭다고 전했다. 재계약이 문제가 아니다. 이제 황희찬은 울버햄튼의 에이스이자 아이콘 그 자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HN스포츠사실상 은퇴(?) '괴롭힘' 논란 끝 '자격정지'...갈 곳이 없다, 36세 오지영
  • 동아일보‘골프 천재’ 앤서니 김, ‘LIV’로 12년 만에 복귀
  • 스포티비뉴스백승호-조영욱-이승우…클린스만이 외면했던 항저우 키즈+국내파, 황선홍과 호흡하나
  • 노컷뉴스'23연패 끊었는데…' 페퍼, 감독 경질에 엎치고 오지영發 충격 덮쳤다
  • 헤럴드경제‘사령탑’ 황선홍 감독…‘초유의 하극상’ 이강인 선발? 배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