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빌라 입구에 울타리‥"30년 다니던 길을 막다니"

댓글0
◀ 앵커 ▶

소규모 공동주택 주민들이 30년 넘게 진입로로 사용하던 곳에 어느 날 울타리가 세워졌습니다.

소유권을 행사한다며 땅주인이 설치한 건데, 사람 한 명이 간신히 지나다닐 정도로 좁아지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이초원 기자입니다.

◀ 리포트 ▶

20여 세대가 모여 사는 소규모 공동주택입니다.

철재 울타리가 진입로를 막고 있습니다.

울타리가 차지한 공간은 공동주택 주민들이 30년 넘게 진입로로 사용해왔습니다.

그런데 지난달 23일 땅 주인이 일방적으로 울타리를 설치한 겁니다.

차량이 쉽게 드나들던 공간은 사람 한 명이 겨우 지나다닐 정도로 좁아졌습니다.

펜스가 설치되면서 도로 폭이 좁아졌는데요.

주민들은 하나뿐인 통행로가 막혔다며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고령의 주민들은 외출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이일영/주민]
"연세 많은 노인들이 사시고 치매 있는 어른도 있으니까 주간 보호 다니시는 어른들도 계세요. 지금은 그 차가 못 들어오니까…"

더 큰 문제는 이번 겨울입니다.

[정옥택/주민]
"보일러 돌려야 되는데 LP가스 같은 게 안 들어오고 기름 때시는 분은 또 기름을 못 넣고 그러니까는 생활이 안 되는 거지."

땅 주인도 할 말은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유지를 진입로로 사용하게 해준 만큼, 앞으로는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땅 소유자 (음성변조)]
"저는 한 사람이고 거긴 다세대니까 그분들끼리 의견을 모아서 저한테 몇 가지 제안을 해주시는 게 더 맞다고 생각해요."

관할 지자체도 방법이 없습니다.

[신덕인/진천군청 건축디자인과 주택팀장]
"건물 이외에 진입도로에 대해서 개인 소유의 재산권을 행사하는 사항이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주민과 토지주 간의 협의를 통해서 해결하는 게 유일한 방법이고요."

주민들은 법원에 통행방해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이초원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6000원에 순대 1.5㎏ '가득'…광장시장과 달리 푸짐해 화제인 곳
  • 파이낸셜뉴스"아파트 단지까지 못 간다" 짜증낸 택시기사.. "제가 민폐인가요?"
  • 이데일리정부, 근친혼 금지 '8→4촌' 축소 검토…사촌끼리 사돈?
  • MBC병원마다 '수용 불가'‥다음 주 최대 고비
  • SBS'수련하는' 전공의에 의존한 대형병원…드러난 구조적 문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