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네타냐후 “하마스 지도자 신와르 자택 포위···체포 시간 문제”

댓글0
“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어디든 갈 수 있어”
경향신문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에서 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하마스 지도자 야히야 신와르 체포가 임박했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6일(현지시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어제 나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어디든 갈 수 있다고 했다. 그리고 오늘 우리 군은 신와르의 자택을 포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그를 잡는 것은 이제 시간 문제”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신와르는 지난 10월7일 하마스의 이스라엘 남부 기습 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이스라엘군의 제거 1순위 인물로 꼽힌다.

전날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 칸유니스를 포위한 채 본격적인 시가전에 돌입한 이스라엘군은 이곳에 신와르를 비롯한 하마스 지도부가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 독립언론 경향신문을 응원하신다면 KHANUP!
▶ 뉴스 남들보다 깊게 보려면? 점선면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프레시안러에 점점 밀리는 우크라, 한국 포탄 지원 압박 커지나
  • 뉴시스美일리노이 법원, 트럼프 대선 자격 박탈…"투표용지서 이름 빼라"
  • 연합뉴스[영상] '부품 짜깁기'하는 우크라…서방원조 지연에 주요무기 부품 동나
  • 노컷뉴스"구호품 기다리던 가자 주민들 수백명 사상…이스라엘 공습"
  • YTNBBC "한국 여성은 왜 아이 낳지 않나"...외신도 '한국 쇼크' 주목 [앵커리포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