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유동규 탄 차량, 8t 트럭과 추돌 사고…柳 "수상쩍다"↔경찰 "단순 사고"

댓글0
[앵커]
대장동 의혹의 핵심 증인, 유동규 전 본부장이 탄 차량의 추돌사고가 적지 않은 파장을 낳고 있습니다. 경찰은 단순 사고라고 밝혔지만, 유 전 본부장은 "사고 경위가 수상쩍다"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권형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기도 의왕의 한 고속도로. 밤 8시30분쯤 3차선 도로를 달리던 유동규 전 본부장의 승용차가 8톤 트럭과 추돌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유 전 본부장 차가 3차로에서 2차로로 차선을 바꾸던 순간, 1차로에서 2차로로 진입하던 8톤 트럭과 부딪힌 겁니다.

사고 충격으로 유 전 본부장 차량은 반바퀴를 돈 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멈춰섰습니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은 조수석에 앉아 있었고, 운전은 대리운전 기사가 하고 있었습니다.

경찰 관계자
“(트럭이) 먼저 진입했는데 유동규 차량이 화물차 앞부분을 확인못하면서 들어오면서 접촉 사고가 났고. 블랙박스는 일단 그렇게 보여집니다.”

유 전 본부장은 크게 다치진 않았는데, 사고 경위가 수상쩍다며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유동규 /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앞에서 들어가고 있는데 그거를 브레이크도 안 잡아 주잖아요. 수사 의뢰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경찰은 일단 단순사고로 보고, 조만간 운전자들을 다시 불러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TV조선 권형석입니다.

권형석 기자(hskwo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지구대 앞 쭈뼛쭈뼛, 두 아이가 들고온 가방의 정체
  • MBC막히고 무너지고‥강원 산간 70cm 폭설
  • YTN"전문의 연봉 4억? 잘못된 사실"...의사 시절 연봉 공개 [지금이뉴스]
  • 뉴스1부산 엘시티 99층서 낙하산 타고 뛰어내린 2명…1명은 '미국인 유튜버'였다
  • 스타데일리뉴스황정음, 이영돈과 파경… 재결합 3년만 "이혼소송"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