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부산찾은 尹, 이재용과 돼지국밥 뚝딱…“신공항 걱정말라” 민심달래기

댓글16
부산 찾은 尹 “글로벌 도시 조성 특별법
거점화 위한 지역 현안 사업 진행할 것”

이재용·구광모·김동관·정기선 등도 참석
취임 후 처음으로 국제시장 일원도 방문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떡볶이, 만두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지난달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전에서 고배를 마신 지 일주일이 지난 6일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부산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가덕도 신공항을 예정대로 건설하고 산업은행도 부산으로 이전하겠다고 거듭 약속하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 참석해 “선거 때부터 서울과 부산, 두 개의 축으로 우리나라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누구보다 엑스포 유치를 뜨겁게 열망했던 부산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문을 연 뒤 “부산은 6.25 당시 수많은 피난민을 품어준 포용의 도시였다. 전쟁의 폐허를 딛고 대한민국의 산업발전의 어머니 탯줄과 같은 도시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엑스포 유치의 뜻은 이루지 못했지만 전세계 180개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들을 상대로 부산을 홍보했고,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는 세계의 어느 누구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가 됐다”고 덧붙였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 시민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윤 대통령은 엑스포 유치 여부와 무관히 부산 발전을 지원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부산이 물류와 금융, 디지털과 첨단 산업의 거점 도시로 명실상부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제도와 인프라를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부산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범정부 거버넌스를 신속하게 만들겠다”며 “엑스포 유치도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와 남부권 거점화를 위한 것인 만큼 엑스포를 위해 추진한 지역 현안 사업은 그대로 더 완벽하게 진행할 것”이라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가덕도 신공항 적시 개항,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 진행, 산업은행 부산 이전, 북항 재개발 신속 추진 등 다양한 지역 현안을 직접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이러한 인프라 구축은 부산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부산을 축으로 영호남 남부권 발전을 추진하고 전국 균형 발전을 통한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것”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부산은 다시 시작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매일경제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승환 기자]


이날 간담회엔 시민대표, 부산 지역 국회의원, 기업인 및 정부·지자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초청됐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류진 한국경제인연합 회장 등 주요 재계 총수들도 참석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회장은 해외 출장 등 일정으로 불참했다. 이재용 회장은 이날 삼성이 6.25전쟁 당시 부산 연포동에 설탕공장을 설립했던 인연을 소개함과 동시에 지난해 부산의 도금업체를 방문하고 잠재력을 느꼈다고 전하며 “부산 경제가 한국 성장의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부산과 함께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부에서도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주요 인사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부산의 대표 전통시장인 국제시장 일원을 찾아 시민들과 소통하고 상인들을 격려했다.

부산 국제시장을 방문한 것은 취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시장 상인들을 향해 “엑스포 전시장 부지에 외국투자기업들을 유치하여 엑스포를 유치했을 때보다 부산을 더 발전시키겠다”, “외국기업 유치를 통해 부산 청년들의 일자리를 만들어 부산에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장 내 분식점에서 윤 대통령은 동행한 박형준 부산시장, 이재용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 구광모 회장, 김동관 부회장 등과 함께 떡볶이, 빈대떡, 비빔당면 등을 시식했다. 또 윤 대통령은 시장 방문 이후 인근 식당에서 기업인들을 포함한 간담회 참석자들과 돼지국밥으로 오찬을 함께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강펀치] 박지원 "이준석, TK 출마 당선 가능…이낙연은 성과 없어"
  • OBS민주당 나온 이낙연 맹폭…"난폭한 공천 처음 봐"
  • 중앙일보이상민 이어 30년 '민주당맨'까지…'野 탈당용사' 험지에 꽂는 與
  • MBC임종석 '컷오프'·고민정 '사퇴'‥공천 갈등 폭발
  • 머니투데이헌법 꺼내든 윤 대통령…의사 파업에 '타협 거부'한 이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