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G7 정상 “北 군사위성 발사 규탄…러시아 다이아몬드 수입 규제”

댓글0
서울신문

주요 7개국(G7) 정상들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화상 정상회의를 갖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대러 무기 제공 등을 강하게 규탄했다.

미국과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 등 7개국 정상은 6일(현지시간) 화상회의 뒤 성명을 통해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대량살상무기(WMD)를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CVID) 방식으로 포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CVID는 미국이 북한에 대해 유지하고 있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원칙을 말한다. 조지 부시 대통령 집권 1기인 2001~2005년 세웠다. 당시 CVID는 핵 시설의 물리적 분해와 해체를 뜻했지만, 현재는 더 포괄적인 비핵화를 의미한다.

G7 정상들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한 뒤 인권 존중과 납북자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러시아 전쟁 비용 조달을 차단하고자 러시아산 다이아몬드 수입도 제한하기로 했다.

G7은 러시아에서 채굴·가공·생산된 비산업용 다이아몬드에 대한 수입 규제를 도입한다. 내년 3월 1일부터는 제3국에서 가공된 러시아산 다이아몬드 수입도 제한한다.

러시아는 전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량의 3분의1가량 차지하는 세계 1위 생산국이다. 지난해 전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량 총 1억 1996만 캐럿 가운데 4190만 캐럿이 러시아에서 생산됐다.

러시아는 다이아몬드 수출로 매년 40억 달러(약 5조 3000억원) 이상 벌어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판매 수입 상당액은 우크라이나 전쟁 비용에 쓰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7개국 정상들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간 전쟁과 관련, 하마스에 “전제조건 없이 남은 인질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지원을 위한 교전 중지 연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개별 독립 국가로 공존하는 ‘2국가 해법’에 대한 지지 입장도 재확인했다.

또 G7은 중국을 겨냥해 “남중국해에서 해양 관련 주장을 강화하고 군사 행동을 벌이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류지영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중앙일보北여행 간 러 관광객의 솔직 후기…"할머니 살던 소련 같다"
    • 경향신문러시아와 ‘직접 대결’ 꺼려온 유럽, 기류 전환? 우크라 파병론 ‘솔솔’
    • 조선일보경기 중 피투성이로 쓰러진 심판… 스페인 프로축구서 무슨 일이
    • 연합뉴스프랑스 56년만에 교복 등장…"차별 없애" vs "군대화" 논쟁
    • MBC'우크라 파병' 유럽 '들썩'‥러시아 즉각 경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