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압구정 롤스로이스' 가해자, 피해자 숨져도 반성은 없었다

댓글0
이른바 '롤스로이스', 압구정에서 일어난 교통사고로 크게 다친 피해자가 넉 달 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안타까운 소식 얼마 전 전해 드렸죠.

피해자 사망한 뒤 처음으로 법정에 선 가해자, 그에게서 반성의 기색은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기사도 많이 봤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어제(6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신 모 씨의 공판을 열었습니다.

수의 차림에 짧은 머리를 한 신 씨는 법정에 들어서며 꼿꼿한 자세로 피고인석까지 걸어갔습니다.

자리에 앉은 뒤에는 방청석을 훑어보며 여유를 부리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막상 재판이 시작된 뒤에는 고개를 푹 숙였고 내내 땅만 바라봤습니다.

재판부는 신 씨에게 적용된 혐의를 특가법상 도주치사와 위험운전치사로 바꾸는 취지의 공소장 변경을 허가했습니다.

뇌사 상태에 빠졌던 피해자가 지난달 25일, 세상을 떠난 데 따른 겁니다.

재판부는 오는 20일 한 차례 더 재판을 열고 피고인 신문에 이어 재판 종결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故방영환 영결식…딸 "계속 싸울테니 아빠 편히 눈 감길"(종합)
  • 파이낸셜뉴스"아파트 단지까지 못 간다" 짜증낸 택시기사.. "제가 민폐인가요?"
  • 서울신문빅5 병원 교수 “국민들, 의사 돈 덜 벌었으면 해서 증원 찬성하는 듯”
  • SBS'수련하는' 전공의에 의존한 대형병원…드러난 구조적 문제
  • 이데일리정부, 근친혼 금지 '8→4촌' 축소 검토…사촌끼리 사돈?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