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기프트카드 200만원어치 사던 청년, 유모차 끌던 경찰관 ‘촉’ 발동

댓글0
[이데일리 김혜선 기자] 보이스피싱으로 편의점 기프트카드를 대량 구매하던 청년이 경찰관의 기지로 추가 피해를 보지 않게 됐다.

이데일리

기프트카드를 고르는 A씨를 유심히 살펴보는 유 경사. (사진=경찰청 유튜브 캡처)


지난 6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 따르면, 지난달 수원남부경찰서 소속 유모 경사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경기도 화성시 편의점을 돌며 기프트카드를 구매하던 A씨를 저지하고 추가 피해를 막았다.

당시 A씨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한 편의점에서 기프트카드 150만원어치를 구매하고 인근에서 기프트카드 무더기를 정리하고 있었다. 휴가 중이었던 유 경사는 유모차를 끌고 산책을 나왔다가 A씨를 목격하게 됐다.

이후 A씨를 또 다른 편의점 앞에서 마주친 유 경사는 그가 편의점 안으로 들어가 기프트카드를 고르고 있는 모습을 보고 수상함을 감지했다. 이에 유모차를 끌고 A씨를 쫓아간 유 경사는 경찰 신분을 밝히고 기프트카드 구매 이유를 물었다. 이어 검사를 사칭한 보이스피싱범과 통화하고 있던 A씨의 전화를 대신 받아 200만원 상당의 추가 피해를 막았다.

누리꾼들은 “청년한테 200만원이면 큰 돈이다. 한 경찰의 관심이 이를 막았다”, “젊은 사람도 보이스피싱을 당할 줄 몰랐다”, “이게 진정한 직업 정신”이라는 등 반응을 보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여보, 사실 나 대머리야” 드디어 첫째 가졌는데…남편의 ‘가발’ 고백
  • 뉴시스故방영환 영결식…딸 "계속 싸울테니 아빠 편히 눈 감길"(종합)
  • 서울신문빅5 병원 교수 “국민들, 의사 돈 덜 벌었으면 해서 증원 찬성하는 듯”
  • 동아일보‘교권침해 논란 발단’ 서이초 교사 순직 인정
  • YTN이원석 검찰총장 "전공의 복귀 안 하면 의료법 절차 따를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