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짝퉁 논란' 알리 "가품 의심되면 100% 환불"

댓글0
◀ 앵커 ▶

중국 직구 사이트 알리익스프레스, 싼 가격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크게 늘었지만 가품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가 앞으로 가품 의심 물건에 대해 환불을 약속했습니다.

문다영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명품 브랜드 로고가 버젓이 찍힌 스카프가 6천500원,

유명 브랜드 치약은 4개 1,800원 헐값이지만, 칫솔모까지 파랗게 물들입니다.

[강성민/알리익스프레스 소비자]
"칫솔이 새것인데도 이를 닦았는데 이렇게 퍼렇습니다."

모두 중국 직구 사이트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팔리고 있는 제품들인데 가품입니다.

끊이지 않는 논란에, 알리익스프레스가 이제 가품으로 의심되기만 해도, 증빙 서류를 받지 않고 100% 환불 해주겠다고 했습니다.

[레이 장/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
"품질 보증 서비스를 출시할 것입니다. 소비자들은 증거를 제출할 필요 없이 환불과 반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알리 측은 지적재산권 보호 즉 짝퉁 추방을 위해 앞으로 3년간 1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이용한 가품 판별, 고객으로 위장해 상품을 구매하는 '미스터리 쇼퍼' 제도 운영,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 구성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그동안 중국에 체류하던 레이장 한국대표는 앞으로 한국에서 상주하며, 직접 서비스를 이용하고, 개선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내 물류센터 개설도 고려하고 있으며 "5일 내에 모든 상품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적"이라고도 밝혔습니다.

5년 전 한국 서비스를 시작한 알리엑스프레스는 짝퉁 논란 속에서도 '초저가' 경쟁력으로 G마켓을 제치고 국내 이커머스 시장 3위로 급성장했습니다.

MBC뉴스 문다영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문다영 기자(zero@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수은 자본금 10년만에 25조원으로 껑충…폴란드 무기 수출 숨통
  • 매경이코노미한국 휩쓴 ‘성공 포르노’…혹시 당신의 마음도 훔쳤나요? [스페셜리포트]
  • JTBC또 기록 갱신, K라면 수출액 4년 만에 2배로....승용차 5만대 수출 규모가 라면으로 팔려
  • 뉴스1[단독]'스팩 상장' 삼프로TV, 거래소 문턱 못 넘었다…'미승인' 결론
  • 파이낸셜뉴스하나금융 함영주 'DLF 중징계 족쇄' 풀었다...금융당국 상고 여부 '관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