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퍽퍽’ 女종업원이 손님 뺨을…3000원 ‘따귀 서비스’ 뭐기에 [영상]

댓글0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일본의 한 식당에서 요금을 지불하면 뺨을 때려주는 ‘따귀 서비스’를 제공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외신들도 이를 조명했다.
이데일리

일본의 한 식당에서 3000원 추가 요금을 지불하면 제공하는 따귀 서비스. (사진=X 캡처)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나고야에 있는 주점인 ‘샤치호코야’는 300엔(약 2700원) 추가 금액을 지불하면 여성 종업원이 손님의 뺨을 때리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500엔(약 4500원)의 추가 요금을 내면 특정 직원에 뺨을 때려달라고 요구할 수도 있다.

실제 엑스(X·옛 트위터)에는 손님들이 뺨 맞는 영상이 다수 올라왔는데, 영상을 보면 해당 식당에서 기모노 등을 입은 여성 종업원들이 손으로 손님의 뺨을 ‘퍽퍽’ 수차례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한 남성 손님은 여종업원의 센 따귀 세례에 쓰러질 뻔한 모습도 보였다. 뺨을 맞고 기분 나빠하는 손님들은 없었다. 외신들은 “손님들은 여성 직원들이 뺨을 세게 때릴수록 더 흥분했다”며 “화를 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뺨을 맞은 후 더 편안해 보였고 심지어 뺨 때린 직원에게 감사해했다”고 전했다.

2012년에 개점한 이 식당은 해당 서비스를 도입하면서 영업 위기에서 벗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식당 측 관계자는 “인기가 너무 커지면서 식사 전 뺨 때리기 주문을 처리하기 위해 여성 종업원을 추가로 더 고용했다”며 “남녀를 비롯해 현지인과 외국인 등 손님 모두 이러한 경험을 좋아하고 종업원의 서비스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이스라엘 라파 공격 임박‥하마스, 인질 영상 공개
  • 이데일리"살해 위협까지 받아"...'성인 페스티벌' 대표, BBC에 토로
  • SBS사육사에 달려든 판다들…'드문 일'인데 왜?
  • 중앙일보[단독] 트럼프 측근 "주한미군은 中견제, 한국 핵무장 고려 필요"
  • 프레시안가자 병원서 300구 집단 무덤 발견에 유엔 "일부 주검 손 묶여" 조사 촉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