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진처럼 음식 안 나왔잖아" 포장 다 뜯어 복도 진열한 '진상 손님' 논란

댓글0
파이낸셜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파이낸셜뉴스] 메뉴판 속 연출된 사진 그대로 음식이 오지 않았다며 포장을 다 뜯어 복도에 진열한 이른바 ‘진상 손님’이 논란이다.

지난 6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진상이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초밥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힌 A씨는 글에서 “손님이 음식을 받았는데 (메뉴판) 사진에 있는 제품이 안 왔다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손님에게 ‘사진은 연출이다. 제공되는 음식은 배달앱에 적혀 있는 음식만 나간다’고 안내했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손님은 ‘사진에 있으면 무조건 줘야 한다. 안 그러면 사기다. 사진에 메밀이 있는데 메밀이 안 왔으니 메밀 값을 달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A씨가 “메밀은 판매하는 게 아니라서 가격도 없다”고 설명했지만, 손님은 “그럼 알아서 돈을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결국 A씨는 환불해 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손님은 “그럼 밖에 내놓을 테니 10분 안에 찾아가지 않으면 폐기하겠다”고 말했다.

이 손님은 배달받은 음식 포장을 벗기고 뚜껑을 모두 열어둔 상태로 아파트 복도에 내놓았다.

A씨는 “문 앞에 내놓은 음식 치우면서 지저분해졌다고 와서 청소하라고 계속 전화하고, 이렇게 음식을 내놨다”며 “랩 벗기고 뚜껑 다 뜯었더라”라고 지적했다.

파이낸셜뉴스

한 손님이 배달받은 치킨의 소스가 샜다며 집어 던지고 청소할 것을 요구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앞서도 비슷한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배달 주문한 치킨의 소스가 샜다며 배달장소인 아파트 현관문 앞을 청소하도록 지시한 손님의 사연이 공개돼 빈축을 샀다.

또 지난 9월에는 초밥 1인분을 시키고 ‘자녀가 셋’임을 강조하며 서비스를 요청한 고객에게 ‘별점 테러’를 당한 자영업자의 사연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당시 한 자영업자는 “감사하면 알아서 사장들이 서비스를 넣어 드리는 거지 왜 서비스를 자기 마음대로 결정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한 바 있다.
#별점테러 #배달진상 #초밥가게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50㎝ 폭설에 강원 산간마을 갇히고 도로선 교통사고 속출(종합)
  • 세계일보‘논문 조작 의혹’ 검찰 조사받던 국립대 교수 숨진 채 발견
  • 파이낸셜뉴스"의사 수입 낮춰야" 교수 발언에 발끈?..신문 1면에 광고까지 낸 의협
  • 연합뉴스TV[뉴스초점] 중부·경북 북부 '대설특보'…강원 영동 사흘째 폭설
  • 머니투데이"이래도 증원 반대?"... 전직 간호사, 의사 엉터리 처방 폭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