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BTS 뷔·블랙핑크 제니, 입대와 재계약 사이 속 '결별설' [엑:스레이]

댓글0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수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방탄소년단(BTS) 뷔(V, 김태형)와 블랙핑크(BLACKPINK) 제니가 이번엔 결별설을 마주했다.

6일 JTBC는 연예 관계자들의 말을 빌려 뷔와 제니가 최근 연인 사이를 정리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뷔와 제니의 소속사 하이브, YG엔터테인먼트는 앞선 열애설들과 마찬가지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앞서 이들의 열애설은 제주도 여행 목격담에서 출발했다. 지난해 5월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데이트를 즐겼다는 목격담이 공개되었고, 이와 함께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이들이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엑스포츠뉴스


당시 두 남녀는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었으나, 두 사람의 이목구비와 비슷하다는 점, 여성이 착용 중이던 선글라스가 당시 제니가 모델로 활동 중이던 브랜드의 제품이었다는 점 때문에 더욱 주목받았다.

이후 지난해 8월에는 해킹된 듯한 두 사람의 사진이 연달아 공개됐다. 아파트 복도에서 사진을 찍는가 하면, 커플티를 입고서 다정하게 거울 셀카를 찍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대해서는 YG엔터테인먼트 측이 사생활 사진 유포자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다.

지난 5월에는 두 사람이 프랑스 파리 데이트를 즐겼다는 목격담이 전해지기도 했다. 당시 두 사람으로 추정되는 남녀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공개됐는데, 해당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해당 남녀가 뷔와 제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때에도 양측 소속사는 열애를 부인했다.

열애도, 결별도 모두 '설'에 그치고 있는 뷔와 제니가 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의무는 없다. 하지만 블랙핑크의 그룹 단위 활동 재계약 소식이 전해진 날 제니가 기쁨을 온전히 누리지 못하게 된 점이 아쉬움을 남긴다.

한편, 뷔는 11일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대한다. 그는 육군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N故 민욱 7주기…두경부암 투병 끝 별세 [M+이슈]
  • 스포츠서울‘태조왕건’·‘용의 눈물’ 故 민욱 7주기…두경부암 투병 끝 영면
  • 헤럴드경제‘고려거란전쟁’ 지금까지 뭘 위해 달려왔는가?[서병기 연예톡톡]
  • 이데일리배아현, '미스트롯3' 톱 7 안착…결승전 스퍼트
  • 텐아시아김선호·문가영, 결국 오열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