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내도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기승…고열에 기침 동반

댓글0
국내도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기승…고열에 기침 동반

[앵커]

중국에서 유행하고 있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이 한국에서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초기에 몸살과 고열이 동반되면서 독감 증상과 비슷한데, 어린이들을 중심으로 발병이 늘고 있어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병원에 어린이들이 가득합니다. 영유아부터 어린이까지 주로 10살 미만의 아이들입니다.

계절성 감기에, 독감은 물론 최근에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까지 겹치며 어린이 환자가 많아진 겁니다.

지난달 넷째 주 기준 세균성 급성호흡기감염증 입원환자 280명 중 270명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국 218개 병원급 의료기관에서만 파악된 것으로, 일반 소아과 의원까지 넓히면 환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은 독감 초기와 비슷하고, 몸살과 고열이 나타나는 특징을 지니는데, 독감이나 코로나19에 중복 감염된 경우까지 나타났습니다.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독감 검사를 받고, 독감이 아닌 경우 엑스레이를 찍어 폐렴 동반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속 기간이 3~4주로 긴데, 약으로 버티다 증상이 심해져 입원하는 아이들도 생기고 있습니다.

<최용재 대한아동병원협회장> "우리도 굉장히 위중한 상황인데 환자들이 계속 더 많이 발생한다고 그러면 4분의 1만 더 늘어나도 별거 아닌 감기 때문에 안 좋은 일이 생길 수 있는 그런 아이들이 있습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은 3~4년마다 유행하는데, 최근에는 항생제 내성이 생긴 균주가 유행하면서 약을 써도 안 듣고, 치료 기간도 더 길어졌습니다.

예방을 위해서는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baesj@yna.co.kr)

#마이코플라즈마폐렴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국일보75년 꼭 쥔 손 놓으려는 두 가문...영풍 VS 고려아연 감정 골 깊어지다
  • MBCAI로 무장한 CCTV‥"마약 밀수 원천 차단"
  • 테크M[MWC 24] '절대반지' 앞에 모인 반지원정대...삼성전자 전시관은 '갤럭시 링'으로 '후끈'
  • 머니투데이"뭔 아파트?" 시골서 올라온 어머니 끝내 못 찾은 그 이름 달라질까
  • 세계일보의사는 4억원 번다는데.. 대기업 월평균임금 600만원 못 넘어, 중소는 대기업 절반 수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