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강주은, ♥최민수와 30년 살 수 있었던 이유…"집 대문이 2개" [RE:TV]

댓글0
'아빠하고 나하고' 6일 방송
뉴스1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강주은이 최민수와 30년간 결혼 생활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밀'을 공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새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배우 최민수 아내로 잘 알려진 강주은이 30년만에 아버지와 합가한다고 선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각별했던 이들 부녀는 딸의 결혼으로 30년간 떨어져 살았다고 전해졌다. 이후 부모님에게 건강 문제가 생겼다는 강주은은 합가를 깊이 고민했다며 "사실 완전한 합가를 아직 결정 못했는데 6개월동안 먼저 살아 보려 한다"라고 밝혔다.

강주은은 한국에 온 아버지를 옆에서 다정하게 챙겼다. "아빠가 여기 와 있으니까 실감이 안 난다, 어떻게 아빠가 서울에 와 있지? 너무 신기해, 꿈같은 하루하루야"라며 행복해 했다.

이후 이들 부녀의 행동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집에 도착했는데 각자 다른 출입문으로 들어갔기 때문. 강주은은 "사실 우리집은 들어가는 문이 두 개다"라고 알려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는 "부모님이 편하게 계실 수 있도록 방 하나를 빼서 부모님 방으로 만들어 놨다"라며 원래 최민수가 스튜디오로 사용했던 공간을 새롭게 인테리어 했다고 밝혔다.

알고 보니 대문만 다른 한 집이었다. 강주은은 깜짝 놀란 출연진들에게 "한 집이다. 'ㄷ'자 구조로 돼 있다"라고 자세히 설명했다.

특히 "원래는 출입문이 하나 있었다. 그런데 제가 남편과 오래 살기 위해서는 본인 공간이 따로 있어야겠다 싶더라. 서로 방해가 안되게 문을 일부러 만들었다"라더니 "이래서 우리가 30년 (같이 사는 게) 가능했던 것"이라며 결혼 생활의 비밀(?)을 공개해 큰 웃음을 안겼다.

llll@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투데이[종합] ‘돌싱포맨’ 박용택 “조인성과 초등학교 때 야구 함께 해... 한 달 전 연락”
  • MBC[문화연예 플러스] '에스파' 카리나·배우 이재욱, 열애 인정
  • 뉴스1장예원 "원조 SBS 딸은 나…출연료 없이 출연 가능" 폭탄 발언
  • 엑스포츠뉴스"父 희귀병→기면증"…'태도 논란' 후 해명 ★, 억울했던 이유 [엑's 이슈]
  • 매일경제김영희 “극단적 시도 해봤으나 살고 싶더라…현재는 남편과 행복한 결혼 생활 중”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