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英 매체도 감탄 "살라 다음이 황희찬…토트넘만이 막았다"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맹봉주 기자] "황희찬은 몰리뉴 스타디움을 너무 사랑한다."

이젠 프리미어리그 전체가 주목한다. 황희찬이 또 골을 넣었다.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울버햄튼과 번리의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 경기.

울버햄튼은 황희찬의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2연패에서 탈출하며 승점 18점으로 순위가 프리미어리그 12위까지 올라갔다.

황희찬이 안방에서 극강의 모습을 다시 보여줬다. 이날 경기가 펼쳐진 장소는 울버햄튼의 홈인 몰리뉴 스타디움.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8골을 넣은 황희찬은 이중 7골을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넣었다. 영국 매체 '더 선'은 "황희찬보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에서 더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모하메드 살라(8골)뿐이다. 토트넘만이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황희찬을 상대로 유일하게 골을 내주지 않았다. 황희찬의 놀라운 홈 득점 기록은 번리전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몰리뉴 스타디움을 너무 좋아한다.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득점하는 걸 멈출 수 없어 보인다"고 평가했다.

황희찬이 공격 포인트를 올려도 패배하는 경기가 많았던 울버햄튼은 이날 모처럼 웃었다. 확고부동한 에이스로 거듭난 황희찬의 활약에 시즌 초반 부진을 털고 서서히 반등 중이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15경기에서 황희찬은 8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4위에 올라있다. 엘링 홀란드(14골), 살라(10골), 손흥민(9골) 바로 다음이다. 총 공격 포인트는 두 자릿수를 돌파했다.

시즌 초만 해도 주전 경쟁을 걱정해야 될 처지에서 울버햄튼 에이스로 자리잡았다. 압도적인 팀 내 득점 1위다.

경기 후 황희찬도 마음껏 기쁨을 표현했다. "골을 넣어 너무 좋다. 타이밍이 완벽했다. 경기를 지배했다고 생각한다. 또 득점 후에 더 침착하게 경기 운영을 잘했다. 우리는 이길 자격이 있었다"고 돌아봤다.

지금과 같은 황희찬의 활약은 울버햄튼 게리 오닐 감독도 예상하지 못했다. 오닐 감독은 "황희찬의 득점 기세가 정말 놀랍다. 공이 어디에 있든 황희찬은 항상 쉽게 골을 넣을 수 있는 위치에 가있다. 단순히 운이 좋은 게 아니다. 벌써 8골이나 넣었다. 황희찬 덕분에 우리 팀도 번리전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서울2차 목표 중국에 ‘공한증’ 안겨라…황선홍호, 중국 넘어야 ‘숙명’의 한·일전 부담 던다[U-23 아시안컵]
  • 뉴시스'10회 연속 올림픽 도전' 황선홍호, 오늘 밤 '공한증' 중국 잡는다
  • 뉴스1'신태용 매직' 인니, 호주 1-0 제압…조별리그 통과 보인다
  • OSEN'도움이 안 되네' 토트넘, 아스날 탈락에 한숨→무거워진 손흥민 어깨...'아스날 킬러 모드' 나와야 UCL 보인다
  • 매일경제“김하성, 다음 오프시즌 정상급 유격수 FA” 前 MLB 단장의 호평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