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독해진 이낙연, 등떠밀리듯 손 내민 이재명

댓글0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이낙연 전 국무총리 등 더불어민주당 내 비주류 인사들의 탈당 또는 신당 창당 움직임이 가시화되자, 당 안에서는 분당에 대한 우려가 슬슬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 2016년 새정치민주연합 시절과 같은 대규모 탈당과 분당 사태가 재현될 경우 총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는 위기의식이다. 당 지도부에 '통합을 위한 리더십'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자, 이재명 대표는 등 떠밀리듯 손을 내미는 형국이다.

이 대표는 6일 최고위원회가 끝난 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총리와 회동 가능성과 관련해 "당의 단합 그리고 소통이 매우 중요하다"며 "누구나 열어놓고 소통하고 대화하고 협의해 나갈 생각"이라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최근 이 전 총리가 당 지도부를 향해 연일 독설을 던진 데 이어, 자신의 출당을 요구하는 강성 당원 청원에 대해 "당에서 몰아내면 받아야지 어떻게 하겠나"라며 탈당 가능성을 내비치자, 이 대표가 진화에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전날에는 당 국민응답센터 홈페이지에 올라온 이 전 대표에 대한 출당 청원을 삭제하라고 지시하며, 당내 강성 지지층에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표현의 자유는 민주주의의 요체고 누구나 다양한 의견을 표명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배제의 정치가 아니라 통합과 단결의 정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다만 이 전 총리나 김부겸 전 총리, 비주류 의원들이 지도부를 비판하고 있는 핵심 이슈인 선거제도 개편 문제에 대해서는 "계속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하고 있는 중"이라며 "이게 어떤 제도가 반드시 옳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당원·의원들의 의견을 다양하게 모아볼 생각"이라고만 했다.

이 전 총리는 이 대표의 화해 제스처에 선뜻 화답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 전 총리는 같은날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열린 특강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와의 만남에 응할 생각이냐'는 질문을 받은 뒤 "특별히 의견을 더 말할 것은 없다"고 했다.

그는 '이 대표가 직접 청원 글 삭제를 지시하며 통합의 손을 내미려고 한다'는 질문에도 "특별한 생각이 있진 않다"고 하는 한편, "총선에 임해서 선거를 치러야 하는 것은 당이고 출마자들이니 (이 대표가) 최선의 결정을 해야할 것"이라고만 했다. 통합 시도를 더 해야 한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이 전 총리는 "제가 미국에서 공부하고 책을 쓰고 있을 때도 (당원) 제명 청원에 5만 명이 참여하는 일이 있었다"며 "그런 일에 대해서 굉장히 여러 가지 느낌이 든다. 그런 일들이 당에 도움이 될지 서로 잘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이 전 총리는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제가 거기까지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부정적으로 답하고, 이후 '이재명·이준석 둘 모두 만나지 않겠다면 누구와 손잡겠나'라는 취지의 질문이 추가로 나오자 "말씀해주신 분들과 지금 만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전직 총리들과는 만남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총리 연대설' 등의 보도에 대해서는 "그 분들도 지도자이시고 당연히 여러가지 생각이 있으실 것"이라면서 "연합이다 뭐다 이름 붙이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 그러나 개별적으로 만나서 고민을 나누고 앞으로 어떻게 해야 될지 함께 걱정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전 총리가 연일 이 대표를 향해 대립각을 세우면서 당이 분열하는 조짐을 보이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대표를 향해 "통합과 연대만이 답"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를 포함해 '원칙과상식' 등 당내 이견을 가진 모든 분을 만나 손을 내밀고 도움을 요청하고, 맨 앞자리에 그분들부터 모시기를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가용 가능한 당 안팎의 모든 자원을 삼고초려로 모셔서 총선 총력 체제를 갖춰달라"고 했다.

임 전 실장은 이 전 총리를 향해서도 "이재명 대표 없는 총선을 상상할 수 없지만 이재명 대표만으로도 결코 총선에서 이길 수 없는 위중한 상황임을 무겁게 받아들여 주시기 바란다"고도 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대표가 이 전 총리 출당 청원을 삭제 지시한 것을 두고 "너무나 훌륭하고 좋은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소통을 위해 그분들(이 전 총리 및 원칙과상식)과 만날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원칙과상식 소속 윤영찬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원칙과상식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박 전 원장이) 어떤 정보로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저는 자세히 알지 못한다"며 이 대표와 만날 일정이 없음을 밝혔다.

이 전 총리의 측근이기도 한 윤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통합' 메시지에 대해서도 "통합 메시지를 내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나 단순히 메시지로 끝나는 것 아니냐고 생각할 만한 일들이 많다"며 "실천에 옮기며 많은 분들의 목소리를 듣고 당의 변화로 수용하는 게 중요하다. 아직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적으로 반응했다.

원칙과상식 관계자는 "이 대표 측과 소통 시도가 아예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이 대표 측에서는 별다른 반응이 없다"며 "다음주 정도 한 번 더 공개적으로 당의 변화를 요구한 후 그때도 지금처럼 반응이 없을 경우 거취를 고민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원칙과상식은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다시 민주당의 깃발 아래 뭉칠 수 있는 통합의 민주당을 만들자"며 "오는 10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당의 혁신을 절절히 소망하는 당원 및 국민들과 '인간띠'를 잇는 첫 걸음을 내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촛불연대로 2016년 박근혜 탄핵을 이끌어냈듯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현재의 민주당에 비판적이거나 쓴소리를 아끼지 않는 당 안팎의 많은 분들의 목소리를 담아내야 한다"며 "여기에 진보진영과 시민사회 제 세력들에게 과감한 연대의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또 "선거법 퇴행은 '윤석열 심판 연대'의 걸림돌이 될 것이며 더 이상 소탐대실의 우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가장 확장된 민주당으로, 가장 강한 민주당으로 선거를 치러야 한다"고는 했지만, 사실상 신당 창당을 강하게 시사한 것이라는 풀이가 나왔다.

프레시안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6일 오후 서울 노원구 삼육대학교에서 '청년, 정치리더와 현대사회의 미래 바라보기'를 주제로 특강을 하기 전 학교에 도착, 관계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이데일리“‘북한’ 아니야...국호 제대로 불러라” 발끈한 北 감독
  • 노컷뉴스김규완 "전현희, 기습 공천 난감…전날 저녁까지 불출마 준비"[한판승부]
  • 뉴시스임종석 컷오프·고민정 사퇴·난장판 의총…민주, '심리적 분당' 사태(종합)
  • 더팩트민주당, '명문정당→멸문정당'으로?…親文 고민정, 최고위 사퇴
  • 세계일보여론조사업체 논란·임종석 컷오프에 ‘비명계 폭발’…이재명 성토장 된 민주 의총

쇼핑 핫아이템

AD